세계일보

검색

金계란·金수박에 "장보기가 겁난다"…정부 "하반기 물가 안정 예상"

입력 : 2021-08-03 18:52:27 수정 : 2021-08-03 19:59: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밥상 물가 ‘비상’… 마트 가보니
7월 농축수산물 9.6% 올라
서울 시내 대형마트에 채소 신선식품 판매대 모습. 연합뉴스

서울 영등포구에 사는 주부 이미숙(40)씨는 3일 마트로 장을 보러 갔다가 껑충 뛴 채소 가격에 한숨을 내쉬었다. 이날 마트의 시금치 1봉(200g)은 3980원, 상추 1봉(200g)은 3180원, 깻잎 1봉은 1280원이었다. 이씨는 “한달 전과 비교해 시금치와 상추, 깻잎 가격이 40∼50% 올랐다”며 “하루가 다르게 치솟는 물가에 장보기가 겁난다”고 토로했다.

주부 박미리(35)씨는 수박을 고르다 깜짝 놀랐다. 지난해 한 통에 1만4000원 정도 하던 수박이 2만4000원으로 70∼80% 올랐기 때문이다. 수박을 들었다 놨다를 반복하던 박씨는 결국 수박 대신 자두와 복숭아를 카트에 담았다. 박씨는 “뉴스에서 물가가 올랐다는 얘기를 듣긴 했는데, 마트에서 수박 1통이 2만원이 넘는 걸 보고 깜짝 놀랐다”고 고개를 저었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가 지속되며 계란 가격도 반년째 안정세를 찾지 못하고 있다. 대형마트 계란 담당 MD는 “계란 시세는 연초 대비 40%, 지난해 동기 대비 70% 가량 올랐다”며 “병아리 입식이 진행되고 있지만, 계란을 낳을 수 있는 성체까지 성장하려면 6개월 내외의 생육기간이 필요해 국내 계란 시세는 10∼11월까지 강보합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가뜩이나 힘겨운데 ‘장바구니 물가’까지 고공행진을 하면서 서민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6%로 7월 기준으로는 2011년(4.5%) 이후 10년 만에 가장 높았다. 4개월째 2%대 고공행진이다.

서울 시내 대형마트에 채소 신선식품 판매대 모습. 연합뉴스

특히 장바구니 물가와 직결되는 농축수산물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지난달 농축수산물은 9.6% 오르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달걀(57.0%), 마늘(45.9%), 고춧가루(34.4%) 등이 많이 올랐다.

정부는 남은 하반기에는 물가가 안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폭염과 태풍 등 기상여건이 악화하거나 국제원자재 가격이 추가 상승할 수도 있어 불확실성이 크다는 관측도 나온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물가점검 현장방문을 마친 뒤 “그간 추진해왔던 고강도 물가안정대책에 일부 효과도 있었지만 아직 소비자가 이를 체감하기에는 여전히 장바구니 물가가 높았다”며 “정부는 추석 전까지 농축수산물 가격 안정을 꼭 이뤄내겠다는 각오로 총력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