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걱정 벗겨내려고"…中 직장인들 '녹색 바나나' 키우기 열풍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4-05-14 14:55:46 수정 : 2024-05-14 14:57: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근 중국 직장인들 사이에서 '녹색 바나나 키우기'가 인기를 끌고 있다.

 

13일 홍콩 성도일보에 따르면 최근 중국 소셜미디어를 중심으로 사무실에서 녹색 바나나를 숙성하는 사진이 확산하고 있다.

최근 중국에서 녹색 바나나를 자신의 사무실에서 숙성하는 직장인들이 늘고 있다고 지난 13일 홍콩 성도일보가 보도했다. 뉴시스

실제로 웨이보, 샤오홍슈 등 중국 소셜미디어에는 녹색을 띠는 덜 익은 바나나 다발을 물병에 꽂아두고 '바나나 초록색 금지'(禁止蕉綠) 꼬리표를 달아놓은 사진이 다수 올라와 있다.

 

꼬리표는 바나나가 노란색으로 바뀌어 먹을 수 있게 되는 약 일주일간 만지지 말아 달라는 의미다.

 

중국어로 '바나나 초록색'(蕉綠)이 '걱정하다'(焦慮)라는 단어와 발음, 성조가 같아 '걱정 금지'라는 의미를 나타내는 표현으로 사용되는 것이다.

 

또 노란색으로 변한 바나나의 껍질을 벗겨내는 건 걱정을 벗겨내는 것과 같다는 뜻도 있다.

 

매체는 중국 사무직 노동자들이 노랗게 익어가는 바나나를 지켜보면서 업무 스트레스를 해소한다고 설명했다.

 

또 바나나가 동료들과의 관계를 증진하고 사무실 분위기를 긍정적으로 바꾸는 등 일종의 사교 도구로 활용된다고도 분석했다.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사진에는 바나나마다 이름을 적어 놓아 다 익으면 누가 먹을지 미리 정해 놓는 모습도 담겼다.

 

심지어 중국 젊은 층 사이에선 꽃 대신 녹색 바나나를 선물하는 문화가 확산하고 있다. '바나나 초록색 금지' 문구가 담긴 소품 등도 인기를 끌고 있다.

 

이 같은 문화가 유행처럼 퍼지자 녹색 바나나는 온라인 쇼핑몰 인기 품목으로 떠올랐다. 녹색 바나나의 하루 주문량은 만 건, 판매량은 약 40톤에 달한다고 알려졌다.

 

최근에는 파인애플, 토마토 등으로 재배 대상이 다양해지는 추세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