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후 9시까지 9천218명, 역대 최다…26일 1만명대 예상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2-01-25 22:02:10 수정 : 2022-01-25 22:02: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미크론 대유행 우려 현실화…코로나19 사태 이후 첫 9천명대
전날 동시간대 집계보다 1천781명↑·1주전의 곱절로 증가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2년만에 처음으로 9천명대 확진자가 나왔다.

25일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총 9천21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9천218명은 매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되는 하루 신규 확진자수 가운데 최고 수치다. 9천명대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 2020년 1월 20일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환자가 나온 이후 736일만이다.

오후 9시 기준 종전 최다 수치인 전날의 7천437명보다 1천781명 많다.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최다 기록을 새로 쓴 셈이다.

1주일 전인 지난 18일 동시간대 집계치인 4천846명과 비교하면 4천372명, 2주 전인 지난 11일의 3천787명보다는 무려 5천431명 많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6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처음으로 1만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달 중 1만명대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예측이 현실이 된 상황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5천109명(55.4%), 비수도권에서 4천109명(44.6%)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서울 2천355명, 경기 1천875명, 인천 879명, 대구 680명, 부산 553명, 경북 445명, 광주 393명, 대전 365명, 충남 360명, 전남 286명, 전북 261명, 경남 165명, 강원·충북 각 162명, 울산 147명, 세종 77명, 제주 53명 등이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19일부터 1주일간 신규확진자는 5천804명→6천601명→6천767명→7천7명→7천628명→7천512명→8천571명으로 하루 평균 약 7천127명이다.

오미크론 확산에 따라 확진자 규모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서정숙 의원실에 제출한 '단기 예측 결과'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 전파율이 델타 변이의 3배일 경우 내달 중순 신규 확진자 수는 2만7천∼3만6천800명에 달하고 내달 말 7만9천500∼12만2천200명으로 치솟을 수 있다.

오미크론 변이 전파율이 델타 변이의 2.5배라고 가정하면 내달 중순 신규 확진자 수는 1만5천200∼2만1천300명, 내달 말 3만1천800∼5만2천200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달말 유행 규모가 이미 당국의 예상치를 넘은 것을 고려하면, 내달 유행 규모는 예측치보다 더 커질 가능성이 높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