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텍사스 마을에 정전 일으킨 ‘전기도둑’ 머그샷 공개했더니 ‘귀엽다’ 인기 폭발…무슨 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0-07 18:01:18 수정 : 2022-10-07 18:01: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텍사스 세귄경찰서 페이스북 캡처

 

미국 텍사스주의 한 도시에서 정전을 일으킨 ‘주범’ 너구리의 머그샷(구속 피의자 얼굴사진)이 화제다. 

 

미국 텍사스주 세귄경찰서는 페이스북에 지난 5일(현지 시각)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3일 세귄의 동부 변전소가 ‘전기도둑’들에 의해 또 공격받았다”며 “전력 당국의 도움을 받아 너구리를 연행했다”고 밝혔다. 

 

경찰서는 아메리카너구릿과인 ‘도둑’ 라쿤의 머그샷(사진)도 공개했다.

 

사진 속 라쿤은 신상이 쓰인 팻말을 들고 있다. 이름은 ‘리키 라쿤’이며 키는 약 84㎝, 몸무게는 16㎏이다.

 

경찰서는 일부러 합성 티가 나도록 제작해 이 머그샷이 인위적으로 제작됐음을 알아차릴 수 있도록 했다.

 

경찰서는 또 “이 라쿤은 공범이 있는지에 대해 진술하지 않고 있다”며 “라쿤들이 다시는 전력 시설을 공격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이 게시물에 적극 호응했다.

 

“다락방에서 내쫓았던 라쿤이다. 내 잘못인 것 같다”, “변호사를 선임하기 전까지 리키는 무죄다”, “변호사를 붙여달라. 무죄 추정의 원칙도 지켜달라” 등의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지난 3일 세귄시에서는 1시간 동안 도시 전체에 정전이 발생했고, 앞서 지난 1일에도 비슷한 사고가 있었다.

 

세귄시는 2차례 정전 모두 너구리 탓에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윤오 온라인 뉴스 기자 only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