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李 지지율 하락에 급히 내놓은 당 쇄신안, 진정성 있는 건가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2-01-26 01:16:48 수정 : 2022-01-26 01:16: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어제 당 쇄신안을 꺼내들었다. 자신의 차기 총선 불출마와 함께 동일지역 국회의원 연속 3선 초과 금지, 서울 종로·경기 안성·청주 상당구 3곳의 무공천을 천명했다. 6월 지방선거에서 청년들을 30% 이상 공천하겠다고도 했다. 무소속 윤미향·이상직, 국민의 힘 박덕흠 의원의 제명처리도 신속히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제는 친문 김종민 의원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586 용퇴론을 거론하고, 이재명 후보의 측근 ‘7인회’도 “이 후보 당선 시 임명직을 맡지 않겠다”고 했다. 이 후보의 지지율이 박스권에 갇힌 데다 하락세 기미까지 보이자 인적쇄신 카드를 들고 나온 것이다.

송 대표는 “국민의 분노와 실망, 상처를 덜어드리기에는 반성과 변화, 쇄신이 부족했다”며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국민의 뜻을 받아 책임정치라는 정도를 지키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 말을 곧이곧대로 믿을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민주당은 재작년 4·15총선을 앞두고 “정치개혁과 소수정당에 대한 배려”라며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을 날치기 처리해 놓고 이에 반발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이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을 만들자 약속을 뒤집고 곧바로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을 창당했다. 지난해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도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했다가 번복했다. 정치개혁 약속들이 허언으로 끝나 이번 당 쇄신안도 진정성을 의심하게 된다.

윤 의원 등 3인 의원 제명 카드는 만시지탄이 아닐 수 없다. 윤 의원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 재임 중 기부금 등을 유용한 혐의로 구속기소돼 1심 재판이 진행 중이고, 이 의원은 이스타항공 배임횡령 혐의로 구속기소됐다가 보석으로 석방된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이 정도면 국회 차원의 제명조치가 진작 이뤄졌어야 했다.

성난 민심은 민주당만 변한다고 돌아오지 않는다. 집권 5년간 상식과 공정 가치를 무너뜨리고 내로남불 행태로 정치혐오감을 부추긴 문재인 대통령부터 진솔한 반성과 사과를 해야 할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취소는 실망스럽다. 편파적인 대선 관리와 부동산정책 및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실패 등에 대해 국민의 질문에 답해야 마땅했다.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기 위해서”라고 했지만 취소 이유치곤 황당하기 그지없다. 2017년 취임사에서 “국민과 자주 만나겠다”는 약속은 어디로 갔나. 여권의 쇄신안이 ‘정치쇼’ 소리를 듣지 않으려면 말만이 아니라 행동이 뒤따라야 할 것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