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문 대통령 “국정 최우선 과제는 코로나 극복”

입력 : 2021-08-03 18:28:29 수정 : 2021-08-03 21:48: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무회의서 방역·민생 강조
2021년 대체공휴일 3일 확정
8월16일, 10월4일, 10월11일
文 퇴임 후 경호 등 인력 65명↑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청와대에서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기에 앞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무엇보다 국정 최우선 과제는 당면한 위기를 하루속히 극복하는 것”이라며 코로나19 방역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방역과 민생에 전념하며 국민의 삶을 지키는 것이 우리 정부의 남은 임기 동안 피할 수 없는 책무가 되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모든 부처는 코로나 상황을 조속히 진정시키는 데 전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며 “코로나 격차 해소와 민생 안정을 위한 추가 대책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독려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일자리 회복이 최우선 과제”라면서 신기술 분야에서의 민간 일자리 창출을 위한 기업 지원에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4차 산업혁명과 기후변화 등 미래 변화에 각 부처가 사명감을 가지고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이날 국무회의를 통해 공휴일인 국경일이 토·일인 경우, 대체공휴일을 적용하는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 일부 개정령안’이 공포됐다. 이에 따라 올해 주말 국경일인 광복절과 개천절, 한글날에 대체공휴일을 적용해 각각 8월16일, 10월4일, 10월11일이 추가 휴일로 지정된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전직 대통령 경호지원 인력을 증가하도록 한 ‘대통령 경호처 소속기관 직제 일부 개정령안’ 통과와 관련해 “국민 세금이 쓰이는 만큼 꼼꼼히 살피고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 퇴임을 대비해 이뤄진 이번 개정으로 경호인력 27명과 방호인력 38명 등 총 65명이 늘어났다. 경호인력은 역대 대통령 사례에 준했고 방호인력은 의경 폐지에 따른 증원이다. 청와대는 “방호인력 38명은 이전 퇴임 대통령의 방호인력 120명의 3분의 1 수준“이라며 “(증원한) 인력은 내년 5월 근무지에 배치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