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세상에서 가장 큰 입으로 기네스북 오른 여성…'이게 다 들어간다고?' [영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8-03 17:34:49 수정 : 2021-08-04 10:32: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네스월드레코드 캡처

 

미국의 한 인플루언서가 ‘세계에서 가장 큰 입을 가진 여성’으로서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려 화제다. 

 

이 같은 소식은 지난달 31일(이하 현지시간) CNN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코네티컷주의 사만다 램즈델(31·사진)은 세계에서 가장 큰 입을 가진 여성으로 인정받았다. 

 

기네스북 심사위원들이 참석한 자리에서 디지털 측정기로 정밀한 검사를 받은 그의 입은 세로 6.56㎝, 가로 10㎝ 이상으로 측정됐다.

 

기네스북에 따르면 이는 사과 한 개, 치즈버거 네 개를 한입에 넣을 수 있는 크기다. 

 

도넛 세 개를 한 입에 먹고 있다. 틱톡 캡처

 

앞서 램즈델은 틱톡 팔로워 170만명을 보유 중이다.

 

그는 틱톡에 도넛 3개, 감자튀김 한 봉지를 한입에 넣는 등의 영상을 게시하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고, 이런 그에게 팬들은 기네스북 신기록에 도전하라고 권유했다. 

 

어릴 적 친구들에게 ‘입 큰 물고기’로 놀림당하기도 한 램즈델은 “내 입으로 이렇게 유명해질 거라고는 한 번도 생각해보지 않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한때는 나를 주눅 들게 하였던 것이 이제는 내게 가장 좋고 특별한 것이 됐다”고 밝혔다. 

 

나아가 남다른 신체를 가져 고민 중인 사람들에게 조언도 건넸다.

 

램즈델은 “그것은 당신을 독특하고 특별하게, 다른 사람과 다르게 만드는 것”이라며 “그것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당신의 큰 자산으로 만들라”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