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주병진과 열애설 났던 노사연이 밝힌 당시의 진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08 09:29:46 수정 : 2021-04-08 09:47: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노사연. MBC ‘라디오스타’ 캡처

 

가수 노사연이 방송인 주병진과 과거 올랐던 스캔들을 언급했다.

 

노사연은 지난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의 ‘전설의 콤비’ 특집에 주병진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노사연은 개그맨 유세윤이 “주병진과 노사연이 앞서 스캔들이 났었다. 전국이 들썩일 정도였다”고 소개하자 “주병진 씨랑 스캔들이 나니까 속으론 정말 좋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남편(이무송)을 만나기 전이었다”며 “그날을 길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고백했다. 

 

이어 “근데 주병진은 내가 봤던 날 중에 제일 화가 나 있더라”고 회상했다.

 

이에 주병진은 “신문을 봤는데 ‘주병진-노사연, 핑크빛 기류’라고 돼 있더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이게 무슨 소리인가 싶었다. 도대체 말도 안 되는 걸”이라며 “사실과 다르지 않냐”고 힘주어 말했다. 

 

이를 듣던 노사연은 “너무 화를 내더라. 나보고 고소하자고 했다”며 “근데 그때 ‘주병진의 어머니가 노사연을 만나보고 며느리로 삼고 싶어 했다’는 내용이 있었는데 실제론 뵌 적도 없다”고 밝혔다. 

 

말미에 그는 “잘못된 정보”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주병진은 “어머니도 ‘이거 고소하자’고 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