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원순 피해자 "오세훈 당선에 울었다…업무복귀 할것"

관련이슈 선거

입력 : 2021-04-08 09:12:38 수정 : 2021-04-08 09:18: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피해자가 4·7 재보궐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누르고 서울시장으로 당선된 것과 관련, "(오 후보의) 당선 확실 연설 때 그동안의 힘든 시간이 떠올라 가족들이 함께 울었다"고 말했다.

 

8일 피해자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법무법인 온세상)에 따르면 박 전 시장 전직 비서 A씨는 전날 이같이 말한 뒤 "(오 후보가 저를) 잊지 않고 말해주시고, 잘 살펴주신다니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국민의힘 당사에서 승리 소감을 밝히는 자리에서 "피해자가 오늘부터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에 복귀하도록 잘 챙기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사정을 먼저 파악해야 (피해자가) 업무에 집중하는 환경을 어떻게 만들지 답이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피해자 측은 오 후보 당선 이후 공식 면담을 요청할 계획이다. 피해자 업무 복귀 등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오 후보 최종 득표율은 57.5%(279만8788표)이다. 박 후보는 39.18%(190만7336표)이다.

 

한편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도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62.67%(96만1576표)를 얻어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34.42%·52만8135표)를 누르며 압승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