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천300년전 난파선 발견…지중해 해상무역 역사 다시 쓰나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6-22 22:14:56 수정 : 2024-06-22 22:14: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선상에는 항아리 수백개…고대인, 넓은 바다 항해 능력 보여줘"

지중해 해저에서 기원전 13~14세기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난파선이 발견됐다고 미국 CNN방송이 21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 유물관리국은 성명을 통해 해안에서 90km 떨어진, 수심 1.8km 깊이 해저에서 수 백개의 항아리가 선상에 남아있는 3천300년 된 난파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 유물관리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난파선은 영국의 천연가스 업체 에너지안(Energean)이 해저 환경 조사를 하던 중 발견됐다.

이스라엘 유물관리국 해양고고학 부서의 책임자인 야코브 샤빗은 이는 지중해 동부 심해에서 발견된 첫 난파선이자 가장 오래된 난파선이라고 밝혔다.

그는 선상에서 발견된 항아리는 기름, 포도주, 과일 등을 담았을 것으로 보이는 상업용 용기로, 바다를 건너 해상 무역이 이뤄졌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또 이 배가 폭풍이나 해적을 만나 난파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에 발견된 난파선은 고대인들이 해안이 보이지 않고 수평선만 보이는 가운데 지중해를 가로지르는 항해 능력이 있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고대 세계의 항해에 대한 이해를 바꿔놓는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