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닛산, 판매 부진에 중국서 첫 공장 폐쇄…전기차 경쟁 밀려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6-22 18:07:00 수정 : 2024-06-22 18:06: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닛산자동차가 중국산 전기차에 밀려 중국에서 처음으로 공장을 폐쇄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22일 보도했다.

닛산자동차는 전날 장쑤성(江蘇省)에 있는 창저우(常州) 승용차 공장을 폐쇄했다.

닛산이 중국 국유기업과의 합작법인을 통해 운영해 온 이 공장은 연간 생산능력이 13만대로 닛산 중국 전체 생산능력의 약 10%에 해당한다.

닛케이는 닛산의 공장 폐쇄를 두고 "현지 업체와 가격경쟁이 치열한 데다가 중국에서 잘 팔리는 전기차의 구색도 적은 것이 이유"라고 설명했다.

닛산의 지난해 중국 내 판매량은 전년보다 16% 줄어든 79만대에 그쳤다.

중국자동차공업협회(CAAM)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의 신차 판매에서 전기차 등 전동차가 차지한 비율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9% 포인트 증가한 40%까지 높아졌다.

전기차 개발 등 전동화에 상대적으로 뒤진 다른 일본 기업들도 중국 시장에서 철수하거나 사업을 축소하고 있다.

미쓰비시자동차는 지난해 광저우자동차그룹과 합작사업을 중단하고 중국 시장에서 철수했다.

혼다도 지난달 중국 합작법인의 직원을 감축하기로 결정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