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핵항모 부산 입항… 북러 밀착 속 한미일 연합 훈련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22 15:44:10 수정 : 2024-06-22 15:44: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즈벨트함’(CVN-71)이 해군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했다.

 

미국 항공모함의 방한은 지난해 11월 칼빈슨함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루스벨트함의 국내 입항은 이번이 처음이다.

22일 오전 부산 해군작전기지에 미국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즈벨트함이 입항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루즈벨트함은 한국·미국·일본의 첫 다영역 군사훈련 '프리덤 에지'에 참여하기 위해 부산으로 들어왔다. 해군작전사 제공

22일 해군작전사령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루즈벨트함과 이지스 구축함인 할시함·다니엘 이노우에함 등 미국 제9항모 강습단이 부산작전기지로 들어왔다.

 

푸틴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회담하며 북러가 전례 없이 밀착한 가운데 한미일 다영역 연합군사훈련을 통해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내는 의미가 담겼다는 해석이 나온다.

 

또 지난 6월 한미 국방장관 회담과 한미 핵협의그룹 3차 회의 시 미국이 약속한 ‘항구적이고 철통같은 확장억제’ 공약을 이행하기 위한 차원이다.

 

한미 해군은 루즈벨트함 방한 기간 양국 해군 우호 증진을 위한 다양한 교류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 항공모함 공개행사도 오는 23일 연다.

22일 오전 미해군 제9항모강습단 소속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즈벨트함(Theodore Roosevelt)이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하고 있다. 해군작전사 제공

‘프리덤 엣지’(Freedom Edge)로 명명된 다영역 3자 훈련은 지난 2일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를 계기로 한미일 국방수장이 올여름부터 실시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해상과 수중, 공중은 물론 사이버 등 다양한 영역에서 3자 훈련을 진행한다.

 

한미일 3국이 미 항모가 참가한 가운데 연합훈련을 하는 건 2개월 만이다.

 

3국은 지난 4월 11~12일 제주 남방 공해상에서 역시 루스벨트함이 참가한 가운데 대(對)잠수함전훈련과 조난 선박 수색·구조 훈련 등을 실시했다.

 

이재섭 해군작전사 해양작전본부장(준장)은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우리군은 즉각, 강력히, 끝까지 응징할 것이며, 한미동맹은 긴밀한 공조체계를 바탕으로 한반도와 역내 평화와 안정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