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맛녀석’ 복귀한 김준현 “그땐 삶 자체가 힘들었다, 영원한 배신자 NO”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6-22 11:47:33 수정 : 2024-06-22 11:47: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미디TV ‘THE 맛있는 녀석들’ 캡처

 

코미디언 김준현(43)이 ‘먹방 최강’ 프로그램 ‘맛있는 녀석들’에  복귀한 소회를 전했다.

 

21일 방송된 코미디TV ‘THE 맛있는 녀석들’(맛녀석)은 새 시즌을 알리며 출연자인 코미디언 문세윤, 김해준, 황제성, 김준현의 이야기를 담았다.

 

김준현은 다시 ‘맛녀석’에 합류한 것에 대해 ‘배신했다가 돌아왔다’는 세간의 시선을 의식해 “많은 사람들의 시선이 우리를 향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다 극복해야 한다. 다시 불러준 제작진이 감사하다”면서 “여러 사정으로 쉬다가 돌아왔다. 그때는 힘들었다. 제 삶 자체가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배신하고 나갔다 돌아왔다고. 영원한 배신자가 되기 싫었다”고 돌아온 이유를 밝혔다.

 

김해준은 새 출발을 응원하기 위해 “과거는 환상이고, 미래는 상상이고, 현재 밖에 없다”라는 명언을 꺼내놨다. 하지만 김준현은 “과거 같이 했던 유민상, 데프콘, 수지는 환상이었냐?”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