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한규 "한동훈 입장에선 尹대통령과 10초 통화 밝히고 싶지 않았을 것"

, 이슈팀

입력 : 2024-06-22 11:03:43 수정 : 2024-06-22 11:16: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김한규 의원이 국민의힘 차기 대표 경선에 출마하는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윤석열 대통령의 통화가 10초가량에 그쳤다는 보도를 두고 관계 회복이 안 됐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김 의원은 2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최근 한 전 위원장이 전당대회 출마를 앞두고 윤 대통령과 통화했다는 내용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연합뉴스

진행자가 윤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의 통화가 10초 정도였다는 점을 해석해 달라고 하자 김 의원은 “통화 시간이 10초 정도 됐다는 건 한 위원장이 한 얘기가 아니라 여권 일각에서 얘기한 것”이라며 “대통령밖에 모르실 텐데 대통령이 확인해 준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 위원장 입장에서는 (통화 시간을) 결코 밝히고 싶지 않았을 것”이라며 “한 위원장은 어떻게든 대통령하고 관계가 나쁘지 않다는 걸 보여주려고 하고, 대통령실은 그 수에 넘어가지 않겠다는 걸 계속 보여주는 것”이라고 봤다.

 

그는 또한 “일단 (한 위원장이) 당선되기 위해서도 친윤 대 비윤 구도로 선거 구도가 짜여버리면 선거 기간 내내 그 얘기를 하게 되고 본인 입장에서는 당선을 장담할 수 없다”며 “당선되고 나서도 여당 당대표가 대통령하고 관계가 안 좋으면 그냥 국회 제2당의 당대표일 뿐이기 때문에 아무 의미가 없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10초 얘기가 나온 걸 보니 대통령께서 쉬이 마음을 열어주시지 않은 것 같다”며 “한 전 위원장은 몇 번 더 통화하고 찾아도 가고 더 많이 노력하시지 않을까 싶다”고 전망했다.


안경준 기자 eyewher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