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년째 전쟁' 우크라이나, 유로 첫 승…젤렌스키 "더 가보자!"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6-22 09:33:26 수정 : 2024-06-22 09:33: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슬로바키아에 2-1 역전승…음바페 빠진 프랑스는 네덜란드와 0-0
레반도프스키의 폴란드, 오스트리아에 져 '대회 1호 탈락'
[EPA=연합뉴스]

전쟁의 참화에 휩싸인 우크라이나가 유로 2024(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에서 첫 승리를 신고했다.

우크라이나는 21일 독일 뒤셀도르프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슬로바키아를 2-1로 물리쳤다.

1차전에서 루마니아에 0-3으로 완패한 우크라이나는 이로써 1승 1패로 조 2위가 돼 16강 진출의 희망을 밝혔다.

우크라이나는 전반 17분 이반 슈란츠에게 선제 실점했으나 후반 9분 올렉산드르 진첸코의 땅볼 크로스에 이은 미콜라 샤파렌코의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동점골을 뽑았다.

후반 35분에는 샤파렌코의 로빙 침투패스를 로만 야렘추크가 역전 결승골로 마무리했다.

3년째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는 폴란드 등 제3국에서 예선 경기를 치른 끝에 본선에 올랐다.

세르히 레브로프 우크라이나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우크라이나의 정신력을 보여줬다. 이길 자격이 있었다"고 칭찬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SNS를 통해 축하 메시지를 보내면서 "이번 승리는 우리나라가 어려움을 이겨내고 주먹을 내지를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면서 "더 가보자!"고 적었다.

가장 기대를 모은 프랑스와 네덜란드의 D조 2차전은 공방 끝에 0-0으로 끝났다.

프랑스는 네덜란드에 슈팅 15개, 유효슈팅 3개를 날렸으나 모두 허사였다.

1차전에서 코뼈가 부러진 킬리안 음바페의 빈자리가 커 보였다. 음바페는 이날 벤치에 앉았다.

네덜란드 역시 코디 학포 등을 앞세워 프랑스 골문을 위협했지만 그뿐이었다.

네덜란드는 슈팅 8개, 유효슈팅 4개를 기록했다.

D조 다른 경기에서는 오스트리아가 폴란드를 3-1로 물리쳤다.

승점에서 네덜란드와 프랑스(이상 1승 1무)가 4, 오스트리아(1승 1패)가 3을 기록 중이어서 최종전에서 치열한 순위 다툼이 벌어질 전망이다.

2패의 폴란드는 이번 대회 '탈락 1호'의 불명예를 안았다.

폴란드로서는 '득점 기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의 마지막 유로 무대가 될 가능성이 커 더욱 아쉬운 결과다.

부상 탓에 1차전에 나서지 못한 레반도프스키는 2차전에서는 1-1로 팽팽하던 후반 15분 투입됐으나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