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빌라 주차장에 대각선 민폐 주차…"차주가 건장한 남자라"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6-22 09:04:57 수정 : 2024-06-22 09:04: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주차장에서 두 세칸에 걸쳐 주차하는 차량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두 칸씩 주차하는 차, 어떻게 해야 좋은 방법일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사진과 함께 올라왔다.

 

사진에 따르면 검은색 BMW 차량이 주차칸 두 칸의 정중앙에 세워져 있거나, 세 칸에 걸쳐 대각선으로 비스듬하게 주차돼 있다.

 

글쓴이 A씨는 "처음엔 잠시 급한 일이 있겠거니 했는데 계속 보니 그냥 주차해 놓은 거였더라. 두 칸 이상 남지 않았을 때만 올바르게 대고 아니면 항상 저렇게 주차해 놓더라. 사진은 두 장이지만 여태까지 저러는 걸 다섯 번 이상 봤다"고 했다.

 

이어 "맞대고 이야기하기엔 여기가 빌라촌이라 어디 끌려가서 폭행당해도 이상하지 않은 곳이어서 조심스럽다"며 "차주를 얼핏 봤었는데 운동하는 건장한 남자분이었다.

 

문자로 '올바르게 주차해달라'고 요청하는 게 맞을까. 평화롭게 해결해 보고 싶은데 스트레스"라고 토로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런 차량은 신고하면 견인하도록 법을 바꿔야 한다" "신고하면 견인하고 벌금도 수백만원 나오게 법을 만들어야 한다" "차주가 불법적인 일할 것 같다" 등 비판을 쏟아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