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소녀상에 ‘철거’ 비닐 씌우고, ‘흉물’ 피켓 붙인 시민단체 대표 [뉴스+]

, 이슈팀

입력 : 2024-06-22 19:00:00 수정 : 2024-06-22 11:28: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병헌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 대표 불구속 송치
경찰로부터 부당한 대우받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의 상징물인 평화의 소녀상에 ‘철거’ ‘흉물’ 등이라 적힌 피켓을 불법으로 부착한 혐의를 받는 시민단체 대표가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지난 19일 서울 은평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철거‘’라고 적힌 비닐봉지를 씌운 혐의로 김병헌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 대표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21일 밝혔다. 김 대표는 지난 3월과 4월 은평평화공원 안에 있는 소녀상에 ‘철거’라고 적힌 마스크를 씌우거나 검은 비닐봉지를 두른 혐의를 받는다.

서울 은평구 은평평화공원 내 평화의 소녀상에 '철거' 비닐봉지를 씌운 모습. 김병헌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 대표 페이스북 캡처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 측은 평소 일본의 위안부 문제가 국제적인 사기극이고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또 ‘위안부 인권유린의 상징 흉물 소녀상을 철거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팻말을 소녀상 앞에 세워두기도 했다.

 

김 대표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문제가 된 당시의 사진을 게시해 놓고 경찰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경찰은 경범죄처벌법상 광고물 무단부착 등 혐의를 적용해 범칙금 10만원을 부과했으나 김 대표가 불복하면서 절차에 따라 입건해 송치했다.

 

이들은 부산에서도 평화의 소녀상에 훼손을 감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4월27일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에 속한 것으로 추정되는 A(30대)씨는 부산 동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옆에 설치된 빈 의자에 먹다 남은 초밥이 담긴 도시락을, 소녀상의 머리와 손등 위에는 일본산 맥주를 올려놓았다. A씨는 또 지난달 6일 소녀상과 인근에 있는 강제노역 노동자상에 ‘철거’라고 적힌 검은 비닐봉지를 씌우기도 했다.

 

부산겨레하나 등 시민단체는 지난달 8일 부산 동구 주부산일본국총영사관(일본영사관) 앞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에서 위안부법폐지행동 등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평화의 소녀상은 일본군 위안부 역사를 기억하고, 해결을 위해 시민들이 함께 힘을 모아 건립한 조형물”이라며 “이러한 소녀상을 훼손하는 것은 위안부 피해자를 모욕하고, 피해자들과 함께 하는 수많은 시민을 우롱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서울 동작경찰서도 김 대표가 지난 4월 동작구 흑석역 인근 소녀상에도 비닐을 씌운 데 대해 지난 18일 같은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윤준호 기자 sherp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