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똑같이 생겼다”… 손흥민 인종차별한 벤탕쿠르, 출전정지 징계 가능성

입력 : 2024-06-21 10:17:53 수정 : 2024-06-21 14:37: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똑같이 생겼다. 구분 못할 것.”

 

‘캡틴’ 손흥민(토트넘)에 대해 인종차별적 농담을 한 토트넘의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탕쿠르가 잉글랜드축구협회(FA) 출전정지 징계를 받을 가능성이 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카타르 월드컵 당시 손흥민과 벤탕쿠르. EPA연합뉴스

영국 매체 더 타임스는 21일(한국시간) “벤탕쿠르는 FA로부터 징계를 받을 수 있다. FA는 이번 사건을 인지하고 있으며, 징계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우루과이 국가대표팀의 벤탕쿠르는 자국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손흥민과 관련된 발언으로 큰 논란을 일으켰다. 진행자가 ‘손흥민의 유니폼을 구해달라’고 요청하자, 벤탕쿠르는 “손흥민 사촌 유니폼을 가져다줘도 모를 것이다. 손흥민이나 그의 사촌이나 똑같이 생겼다”고 답했다. ‘동양인은 모두 똑같이 생겼다’는 그릇된 인종차별적 인식이 드러난 실언이었다.

 

발언 이후 팬들의 거센 비난이 이어지자 벤탕쿠르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사과했다. 손흥민도 최근 벤탕쿠르의 사과를 받으며 대인다운 면모를 보였다. 

 

손흥민은 20일 SNS를 통해 “벤탕쿠르는 실수했다. 자신의 실수를 인지한 벤탕쿠르가 내게 사과했다”며 “우리는 여전히 형제고, 바뀐 건 아무것도 없다”고 적었다. 이어 “우리에게는 이미 과거의 일이며, 계속 단결하고 있다. 우리 클럽을 위해 싸우는 걸 프리시즌부터 다시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인종차별 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대처해온 FA는 이미 징계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2019년 맨체스터 시티의 베르나르두 실바도 SNS에서 팀 동료 뱅자맹 멘디의 피부색을 짙은 갈색인 스페인 과자 브랜드 캐릭터에 비유해 1경기 출전정지와 벌금 5만 파운드(약 8800만원)의 징계를 받은 바 있다.

 

한편 벤탕쿠르는 우루과이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미국에서 펼쳐지는 코파 아메리카 2024에 참가한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