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EU 본부는 왜 브뤼셀에 있나 [아시나요]

입력 : 2024-06-21 06:00:00 수정 : 2024-06-20 17:45: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럽연합(EU)이 유럽의회 선거를 마치고 새 집행위원장 선임 논의를 본격화하며 유럽뿐 아니라 전 세계의 눈길이 EU 본부(사진)가 위치한 벨기에 브뤼셀로 향하고 있다. 어떻게 해서 인구 1100만명에 불과한 유럽의 소국 벨기에에 유럽의 심장이라고 일컬어지는 EU 본부가 자리하고 있을까.

유래는 EU의 전신인 유럽석탄철강공동체(ECSC)가 창설된 1952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ECSC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빠른 전후 복구와 유럽의 협력을 위해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네덜란드, 벨기에, 룩셈부르크 6개국이 설립한 경제공동체다. 6개국은 공동체 창설 이후 본부 위치를 놓고 논의를 이어왔으나 합의가 원활치 않자 ECSC가 유럽경제공동체(EEC)로 개편된 이듬해인 1958년 6개 회원국이 돌아가면서 본부를 맡기로 했고, 알파벳 순서가 ‘B’로 가장 빠른 벨기에가 첫 순서로 본부를 유치하게 됐다. 그러나, 정작 다음 차례인 독일과 그다음 차례인 프랑스로 본부를 이전할 시기가 다가올 때마다 번번이 이전이 불발됐다.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3국이 서로를 견제한 탓으로 결국 합의를 거쳐 벨기에 수도인 브뤼셀에 EEC 본부가 영구적으로 위치하게 됐다.

이후 EEC는 1997년 마스트리히트 조약을 통해 EU로 발전했고, EU가 회원국이 27개에 달하는 거대한 국제연합체로 성장한 현재 브뤼셀은 유럽의 사실상의 행정수도 역할을 하는 중이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