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마스크 아닌 반창고…훈련 복귀한 프랑스 에이스 음바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20 10:00:16 수정 : 2024-06-20 10:00: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생각보다 심각한 부상은 아니다.”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4)에서 코뼈 부상을 당한 프랑스의 에이스 킬리안 음바페(레알 마드리드)가 수술을 피한 가운데 훈련장에 반창고를 붙이고 등장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음바페는 20일 프랑스 대표팀에 보호용 반창고를 붙이고 훈련에 나섰다. 음바페가 부상을 당한 뒤 훈련장을 찾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음바페는 이날 동료들과 함께 러닝과 슈팅 훈련으로 컨디션 조절에 나섰다.

 

음바페는 18일 열린 오스트리아와 유로2024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후반 40분 공중볼 경합을 벌이던 중 상대 수비수 어깨에 코를 부딪쳤다. 코피를 흘리며 쓰러진 음바페는 한동안 일어서지 못했고, 유니폼이 붉게 물들 정도로 많은 피를 흘렸다. 병원으로 이송돼 코뼈 골절 진단을 받았지만 음바페는 수술 대신 재활을 선택했다. 

 

프랑스는 우선 음바페에 맞는 안면 보호 마스크를 준비했다. 프랑스 대표팀은 22일 네덜란드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이 경기에서 음바페는 보호차원에서 명단에 포함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