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반인 심폐소생술은 위험? 그래도 하는 게 낫습니다”

, 이슈팀

입력 : 2024-06-19 15:15:03 수정 : 2024-06-20 08:19: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반인 심폐소생술 시행 시 생존율 1.7배로↑

공공장소나 가정에서 누군가 급성 심정지로 쓰러졌을 때, 구급대나 의료인이 아닌 일반인이 성급히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면 오히려 환자가 위험해질 수 있다는 이야기가 있다. 하지만 일반인이라도 심폐소생술을 한다면 그렇지 않을 때보다 생존율을 70%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작년 상반기 급성 심장정지로 병원에 이송된 환자 1만6592명 중1만6391건(98.8%)을 대상으로 했던 ‘2023 상반기 급성 심장정지 조사’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조사 결과 급성 심장정지 발생 원인은 심근경색, 부정맥, 뇌졸중 등 질병에 의한 경우가 77.4%로 대부분이었다.

 

추락, 목맴, 운수사고 등 질병 외에 의한 경우는 21.7%였다.

 

발생 장소는 가정이 48.4%로 절반 가까이 차지했다.

 

급성 심장정지 환자의 생존율은 8.8%(1442명)로 2022년 같은 조사 대비 1.0%포인트 증가했다.

 

혼자서 일상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뇌 기능이 회복해 퇴원한 뇌기능회복률은 5.6%(922명)다.

 

2022년 대비 0.5%포인트 높아졌다.

 

구급대원이나 의료인이 아닌 일반인으로부터 병원 도착 전 심폐소생술을 받은 급성 심장정지 환자는 4258명이었다. 일반인 심폐소생술 시행률은 29.8%로 집계된다.

일반인 심폐소생술 시행 시 생존자 수는 597명, 뇌 기능 회복자는 425명이었다. 생존율은 14.0%, 뇌기능회복률은 10.0%다.

 

반면 일반인 심폐소생술이 시행되지 않은 1807명의 경우 생존율은 8.2%(149명), 뇌기능회복률은 4.6%(83명)으로 떨어졌다.

 

일반인이 심폐소생술 시행할 때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생존율은 1.7배, 뇌기능회복률은 2.2배 차이가 났다.

 

지영미 질병청장은 “급성 심장정지 환자의 생존율과 뇌기능회복률을 지속해서 향상하기 위해서는 심폐소생술을 적극적으로 시행하는 게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일반인 심폐소생술 시행률이 향상할 수 있도록 중요성을 알리겠다”고 밝혔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