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지난주 前비대위원들과 만찬 회동…"내공 쌓겠다"

입력 : 2024-04-23 16:25:22 수정 : 2024-04-23 16:25: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총선 이후 첫 외출…사무처 직원·수행·경호원도 만날 예정
참석자들 "韓 건강상태 안 좋아…몹시 지쳐 보였다"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총선 정국에서 자신과 함께 당을 이끌던 전 비대위원들과 만찬 회동을 했다.

23일 복수의 참석자에 따르면 한 전 위원장은 지난주 시내 모처에서 전 비대위원들과 만찬을 함께하면서 그동안의 소회를 털어놨다.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한 전 위원장이 4·10 총선 이후 외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겠다면서 지난 11일 사퇴한 뒤 자택에서 칩거해왔다.

한 전 위원장은 만찬에서 과거 검사 시절 좌천됐던 때를 언급하면서 "이런 시간에 익숙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시간'은 정치적 공백기를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 전 위원장은 "이 시간을 충분히 활용해서 내공을 쌓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참석자들은 "의석수는 상당히 아쉽지만, 득표율은 아쉬운 수준은 아니다", "한 전 위원장 덕에 수도권에서 그나마 선전한 것"이라며 총선 결과에 너무 낙담하지 말라고 위로했다고 한다.

한 전 위원장은 자신이 밝혔던 대로 건강 상태가 좋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참석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한 전 위원장이 몹시 지쳐 보였다"고 말했다.

한 전 위원장 비서실장을 지냈던 김형동 의원도 연합뉴스에 "한 전 위원장 건강이 좋지 않은 건 사실"이라고 했다.

지난 17일 국회 헌정회관 앞에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놓여있다. 연합뉴스

한 전 위원장은 지난 19일 대통령 비서실장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과의 오찬 회동을 제안받았지만, 건강상 이유로 참석하기 어렵다고 완곡히 거절한 바 있다.

한 전 위원장은 건강을 회복하는 대로 당 사무처 당직자들, 그리고 선거운동 기간 자신을 수행·경호했던 사람들과 만날 예정이다.

이 같은 만남이 그의 '정치 복귀'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게 한 전 위원장 측 인사들의 공통된 설명이다.

한 전 위원장은 전 비대위원들과의 만찬에서도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전 위원장 주변에선 그의 당권 도전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여기는 시각이 우세하다.

김경율 전 비대위원은 지난 15일 "(한 전 위원장이) 정치에 남아있을 수밖에 없다"면서도 전대 출마 가능성은 "'0'에 수렴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른 전 비대위원도 통화에서 "한 전 위원장은 충전을 더 할 것 같다. 당권 도전은 좀 이르다고 생각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다른 측근은 통화에서 "모든 가능성은 열려있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