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하이브 CEO “민희진 경영권 탈취 기도 명확, 아일릿 데뷔 전 모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4-23 15:33:30 수정 : 2024-04-23 16:01: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지원 하이브 CEO. 하이브 제공

 

박지원 하이브 CEO(최고경영자)가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경영권 탈취 시도와 관련해 정황이 명확하고 아일릿이 데뷔하기도 전에 이미 모의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일릿이 뉴진스를 모방했다’는 민 대표 주장이 경영권 탈취를 위한 명분에 불과하다는 추측에 초점이 맞춰지는 상황.

 

박 CEO는 23일 오전 하이브 사내 구성원에게 장문의 이메일을 보내 자회사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와 경영진에 대한 감사 착수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박 CEO는 “이번 사안이 발생하게 되어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었다”면서도 “이번 사안은 회사 탈취 기도가 명확하게 드러난 사안이라 이를 확인하고 바로잡고자 감사를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하이브의 감사와 관련해 민 대표는 최근 하이브 내 또 다른 레이블 빌리프랩을 통해 데뷔한 그룹 아일릿에 대해 자신이 ‘뉴진스 모방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한 보복이라고 반기를 들고 있다. 카피(Copy‧베끼기) 논란을 일으킨 자신을 해임하기 위한 감사일 뿐이라는 주장이다.

 

박 CEO는 “현재 (어도어의)책임있는 주체들은 회사의 정당한 감사에 제대로 응하지 않거나 답변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고, 그들이 주장하는 내용은 대부분 사실이 아니거나 근거없는 주장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특히 박 CEO는 “지금 문제가 되고 있는 건들은 아일릿의 데뷔 시점과는 무관하게 사전에 기획된 내용들이라는 점을 파악하게 됐고, 회사는 이러한 내용들을 이번 감사를 통해 더 구체적으로 확인한 후 이에 대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날 “‘아일릿의 뉴진스 모방’ 의혹에 대한 문제 제기를 했으나 답을 받지 못했다“는 민희진의 주장 역시 사실이 아니라는 보도가 나왔다. 텐아시아에 따르면 하이브 측은 민 대표가 제기한 ‘모방 의혹’에 대해 A4 6장에 달하는 장문의 답변을 회신했다. 민 대표는 해당 이메일을 수신확인했음도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민 대표는 공식 입장을 통해 “어도어는 이미 하이브 및 빌리프랩에 이번 카피 사태는 물론, 이를 포함하여 하이브가 뉴진스에 대해 취해 온 일련의 행태에 관하여 공식적인 문제 제기를 했다”며 “그러나 하이브 및 빌리프랩은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변명을 하기에 급급하였으며, 구체적인 답변은 미루며 시간을 끌고 있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하이브 내부 관계자는 텐아시아를 통해 “경영권 탈취와 관련되는 정황이 속속 확인되자, 문제 제기에 따른 보복 프레임을 가동하고 있는듯 하다”면서 “질의서를 보낸 자체가 경영권 탈취 계획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 민 대표 측에게 답변 여부는 중요하지 않을 것”이라는 해석을 내놨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