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계적 중립없다" 강경파의장 예고…강경여론 염두 선명성 부각

입력 : 2024-04-23 15:19:12 수정 : 2024-04-23 18:04: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 의장 후보들, 당내 '明心' 경쟁도…'극단적 정치문화' 부추길 우려도
與 "너도나도 '명심팔이'하며 이재명에 충성 경쟁"

4·10 총선에서 압승한 더불어민주당 내 22대 국회 첫 국회의장 후보들이 연일 '기계적 중립'과 거리를 두는 강성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다수의 다선 의원이 차기 국회의장 당내 경선을 앞둔 상황에서 친명(친이재명) 일색인 강경 성향 의원들의 표심을 얻기 위한 전략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5선에 성공한 정성호 의원은 비교적 온건파로 꼽히지만, 23일 국회의장 경선 출마 뜻을 밝히면서 아예 노골적으로 당에 유리한 쪽으로 의장직을 수행하겠다고 했다.

 

정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기계적 중립만 지켜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며 "민주당 출신으로서 다음 선거의 승리를 위해 보이지 않게 (그 토대를) 깔아줘야 된다"고 말했다.

 

당내 최다선인 6선 고지에 오르며 국회의장 도전 의사를 밝힌 조정식 의원과 추미애 당선인도 기계적 중립과 거리를 뒀다.

 

조 의원은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중립적 국회 운영이 필요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당심이 민심"이라고 했고, 추 당선인은 최근 인터뷰에서 "국회의장은 좌파도 우파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중립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처럼 선명성을 강조하는 양상은 소위 '명심'(이재명 대표의 의중) 경쟁으로도 번지는 분위기다.

 

조 의원은 전날 인터뷰에서 "이 대표와, 당과 호흡을 잘 맞추는 사람이 국회의장이 돼야 성과를 제대로 만들어 국회를 이끌 수 있다"고 말했다.

 

국회의장이 당적을 버리고 무소속이 되는 것은 여야를 아우르는 정치적 균형감을 갖추고 국회를 운영해야 한다는 불문율과도 관련이 있는 만큼 이러한 선명성 경쟁이 자칫 정치 문화를 더욱 극단으로 내몰 수 있다는 지적과 우려도 나온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국민의힘 정희용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너도나도 '명심팔이'를 하며 이 대표에 대한 충성심 경쟁을 하니 국회의장은커녕 기본적인 공직자의 자질마저 의심스러울 정도"라고 비난했다.

 

민주당 한 의원도 통화에서 "다들 의원들의 표와 강성 지지층을 의식하다 보니 그런 얘기를 하는 것 아니겠나"라며 "우리 지지자들만을 대상으로 정치를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지적하는 등 당 일각에서조차 비판이 제기된다.

 

하지만, 당내 다수는 21대 국회에서 의장을 지낸 박병석 전 의장과 김진표 의장이 기계적 중립에 매몰되는 바람에 야권 진영에서 바라는 개혁 입법을 완수하지 못했다는 문제의식이 더 크다.

 

그만큼 선명성을 지닌 인물이 국회의장이 돼 민주당의 입법 과제와 특검 등 각종 현안을 최대한 조속히 실현해야 한다는 요구가 많은 상황이다.

 

추 당선인은 인터뷰에서 "지난 국회에서 각종 개혁 입법이 대통령 거부권으로 제지당한 데다 제때 (입법을) 할 수 있을 때 하지 못했다는 반성과 성찰도 있다"고 밝혔다.

 

국회의장직 도전이 점쳐지는 우원식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생에 중립은 없다"며 "정치는 '가장 약한 자들의 가장 강력한 무기'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