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 “우리 못 건드리게 하고, 궁극적으로 빠져나간다”… 하이브, 어도어 내부 문건 확보

입력 : 2024-04-23 07:08:49 수정 : 2024-04-23 14:08: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리 못 건드리게 하고…궁극적으로 빠져나간다.”

 

걸그룹 뉴진스 소속사 어도어의 '탈(脫) 하이브' 시도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하이브는 어도어의 내부 자료에서 경영권 분리 시도 방안을 정리한 것으로 보이는 문서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일보 4월22일 온라인판 ‘하이브, 뉴진스 소속사 어도어 경영진에 전격 감사권 발동’ 참조>

 

세계일보가 확인한 이 문서는 ‘5. 목적’ 이라는 제목 아래 ‘하이브 안에서 우리를 못 건드리게 하고’, ‘궁극적으로 빠져나간다’고 씌어 있다.

 

‘못 건드리게 하고’는 지분이 20% 밖에 없는 어도어가 하이브를 압박할 내부 자료를 확보한다는 뜻으로, ‘궁극적으로 빠져나간다’는 경영권 독립을 이루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민희진 대표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A씨는 올 초 어도어로 이직하기 직전 대량의 하이브 정보를 다운로드 받은 정황이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직 후에도 기업의 결산정보를 다운로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정보를 외부에 유출했다면 부정경쟁방지법에 따른 영업방해로 심각한 범죄에 해당할 수 있다.

 

하이브 측은 이같은 사실을 전산 정보 로그기록을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하이브는 전날 자회사 어도어 경영진들이 경영권 탈취를 시도해온 정황을 파악하고 감사권을 전격 발동했다.

 

하이브 감사팀 등은 이날 어도어 경영진 업무구역을 찾아 회사 전산자산 회수와 대면 진술 확보에 나섰다. 어도어는 2021년 하이브가 자본금 161억원을 출자해 만든 회사다. SM엔터테인먼트 출신으로 인기 걸그룹 뉴진스의 프로듀싱을 총괄한 민희진 대표가 2대 주주다.

 

한편 민희진 어도어 대표는 자신이 경영권 탈취를 시도해 감사권을 발동하고 대표 사임을 요구했다는 하이브의 주장을 일축했다. 민 대표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저는 하이브에서 주장한 것처럼 어도어의 경영권 탈취를 시도하려 한 적이 없다. 제가 가진 18%의 지분으로 어떻게 경영권 탈취가 되나”라며 “80% 지분권자인 하이브의 동의 없이는 어도어가 하이브로부터 독립하는 것도 불가능하다. 도대체가 불가능한 일을 도모했다는 하이브의 주장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