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수현, ‘비명계’ 규정 보도에···“개인 이름 건 계파활동 한 적 없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4-22 09:55:20 수정 : 2024-04-22 09:55: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가·국민에 보탬 되려는
충정으로 사력 다했을 뿐”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당선자(충남 공주·부여·청양)는 22일 자신을 비명(비이재명)계로 분류한 일부 언론 보도를 “계파 갈라치기”로 규정하고 “저는 지금까지 개인의 이름을 건 계파활동을 한 바가 없다”고 했다.

 

박 당선자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당 주류인 친명(친이재명)계와 비명계 간 갈등 가능성을 제기한 보도를 두고 “갈등을 조장하는 ‘갈등호소’ 기사”라며 이같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당선자(충남 공주·부여·청양). 허정호 선임기자

박 당선자는 그간 당 대변인과 원내대변인, 당대표 비서실장 등 당직과 문재인정부 청와대 대변인, 국민소통수석 등을 지낸 것에 대해 “국가와 국민께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려는 충정으로 사력을 다했을 뿐”이라며 “제 지역구는 민주당으로서는 험지 중의 험지이고, 이곳에 민주당의 깃발을 꽂는 것 외에 계파활동 등 다른 어떤 것에도 한눈을 팔아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박 당선자는 “저에게 계파가 있다면 오직 ‘친민’(국민, 민주당)이다”라며 “지금까지 그랬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했다.

 

박 당선자는 4·10 총선에서 충남 공주·부여·청양에 출마해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누르고 재선에 성공했다. 19대 총선 때 공주에서 당선, 초선 의원이 됐다. 20대 총선 때 보수 성향이 강한 부여·청양이 공주와 합구되면서 고배를 들었다.

 

이번 당선으로 8년 만에 국회 입성을 하게 됐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