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0으로 앞서다 3:3… ‘코번트리의 기적’ 희생양 될 뻔 했던 맨유, FA컵 결승 진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22 09:41:08 수정 : 2024-04-22 09:42: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2부 리그 팀에게 고전하며 기적의 희생양이 될 뻔했다. 맨유가 승부차기 끝에 코번트리 시티(2부)를 누르고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승에 올랐다. 결승은 ‘맨체스터 더비’다.

 

승부차기 승리를 따내고 기뻐하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들. AP연합뉴스

맨유는 2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코번트리와의 2023∼2024시즌 FA컵 준결승에서 정규시간 120분 연장 혈투 끝에 3-3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간신히 이겼다. 맨유는 전날 첼시를 물리친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현지시간으로 다음달 25일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더비로 대회 결승전을 치른다. 지난 시즌 FA컵 결승에서도 맨시티를 만나 1-2로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맨유는 1년 만에 설욕을 노린다.

 

결승엔 올랐지만, 맨유는 이날 2부리그 팀인 코번트리를 상대로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맨유는 센터백 자원들의 부상 탓에 수비형 미드필더 카세미루가 해리 매과이어와 중앙 소비조합을 이뤘다.

 

맨유는 일찌감치 기선제압에 성공하며 승리를 확정하는 듯했다. 전반 23분 스콧 맥토미니의 선제골로 앞서나간 맨유는 전반 추가시간 매과이어의 헤더 골이 터져 전반을 2-0으로 마쳤다. 후반 13분에는 브루누 페르난드스가 팀의 세 번째 득점을 뽑아내 쐐기골을 장식하는듯했다.

 

하지만 이후 코번트리의 대반격 드라마가 시작됐다. 코번트리는 후반 26분 엘리스 심스의 추격골을 시작으로, 후반 34분 캘럼 오헤어의 추가골로 한 골 차로 따라붙었다. 

 

코번트리는 심지어 후반 추가시간 맨유 애런 완-비사카의 핸드볼 반칙으로 얻은 페널티킥을 하지 라이트가 골망을 가르면서 극적으로 균형을 맞췄다.

 

전후반 90분 동안 승부를 내지 못한 두 팀은 연장전에 들어갔다. 코번트리는 연장 후반 추가시간 빅토르 토르프가 골 맛을 봤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딱 한 발자국 차이였다.

 

결국 두 팀은 승부차기에 들어섰고, 여기서 드디어 맨유가 마지막에 웃었다. 맨유의 1번 키커로 나선 카세미루가 실축했지만, 코번트리도 두 차례 실축이 이어져 맨유가 4-2로 승리하고 결승행을 확정했다. 맨유가 마냥 기뻐할 수는 없는 결승 진출이었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