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5위의 반란… KCC, DB 잡고 파이널행

입력 : 2024-04-22 06:00:00 수정 : 2024-04-22 01:58: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리그 1위 상대 4강PO 3승1패
5위팀 챔프전 진출 ‘사상 처음’
라건아, 17점 17R 베테랑 면모

프로농구 부산 KCC는 2023∼2024시즌 정규리그를 5위로 마무리하며 봄 농구 무대에 어렵게 진출했다. 최준용, 허웅, 라건아(사진), 송교창 등 국가대표급 라인업을 구축했지만, 잦은 부상과 조직력 부진 탓에 초라한 성적표를 안았다.

완전체를 이룬 ‘슈퍼팀’ KCC는 단기전에선 달랐다. KCC가 정규리그 1위 원주 DB를 꺾고 5위팀의 역대 첫 챔피언결정전 진출이라는 ‘0%의 기적’을 달성하며 스타군단의 이름값을 제대로 증명했다. KCC는 21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4강 플레이오프(5전3승제) DB와 4차전에서 80-6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KCC는 시리즈 전적 3승1패로 DB를 따돌리고 챔프전에 선착했다. 준우승을 차지했던 2020~2021시즌 이후 세 시즌 만이다. 1997년 프로농구가 출범한 뒤 정규리그 5위팀이 챔프전에 진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KCC는 ‘베테랑’ 라건아가 17점 17리바운드 6블록슛으로 ‘DB 산성’의 골 밑을 지배하며 승리를 가져왔다. 송교창(14점), 허웅(14점), 최준용(10점 8리바운드)도 승리에 힘을 보탰다. DB는 ‘에이스’ 디드릭 로슨이 팀 내 최다 득점이었지만 16점에 묶인 것이 아쉬웠다. DB 센터 김종규는 단 한 점도 넣지 못하면서 4쿼터 8분을 남기고 5반칙 퇴장을 당해 찬물을 끼얹었다.

새역사를 쓴 KCC는 이제 챔프전 트로피를 벼르며 또 다른 0%의 확률에 도전한다. KCC는 창원 LG와 수원 KT의 4강 PO 승자와 맞붙는다. 2승1패로 앞선 LG가 챔프전 진출에 1승만 남겨놨다. 챔프전 1차전은 27일 열린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