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세트당 블로킹 0.964개… 최정민 신예 ‘블로퀸’

입력 : 2023-12-07 20:08:06 수정 : 2023-12-07 21:32: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3년 시즌 56세트 뛰며 53개 기록
180㎝ 단신 불구 부문 선두 올라
김호철 감독 “더 잘할 수 있는 선수”

배구에서 블로킹과 속공을 전담하는 미들 블로커는 신장이 절대적으로 중요한 포지션이다. 2009~2010시즌부터 2019~2020시즌까지 여자부 블로킹 부문 11연패 등 블로킹 부문 1위만 12번을 차지한 현역 최고의 미들 블로커인 양효진(34·현대건설)의 신장이 190㎝다. 압도적인 신장과 위치 선정으로 양효진은 미들 블로커의 교과서로 꼽힌다.

3라운드가 진행 중인 2023~2024 V리그 여자부 블로킹 부문 1위는 양효진이 아니다. 6일 기준 양효진은 세트당 0.898개로 이 부문 2위다. 양효진을 제치고 블로킹 부문 1위에 올라 있는 선수는 IBK기업은행의 프로 4년차 최정민(21·사진)이다. 최정민은 세트당 0.964개의 블로킹을 잡아내고 있다.

주목할 만한 것은 최정민의 신장이 양효진보다 10㎝나 작은 180㎝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불과 1~2㎝ 차이로 블로킹이 되느냐, 터치아웃이 되느냐가 갈리는 배구에서 단신인 최정민이 블로킹 1위에 올라 있다는 것은 그만큼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보인다는 증거다.

최정민은 지난 6일 GS칼텍스전에서도 블로킹 6개를 잡아내며 IBK기업은행의 세트 스코어 3-1 승리를 이끌었다. 올 시즌 56세트를 소화해 53개의 블로킹을 잡아낸 최정민은 세트당 블로킹 1개의 벽을 돌파할 수도 있는 페이스다.

IBK기업은행 김호철 감독과 동료들도 최정민의 활약에 흐뭇한 미소를 짓고 있다. 김 감독은 “(최)정민이가 단신이란 약점에도 불구하고 이를 만회할 타고난 민첩성이나 점프력을 갖추고 있다. 지금보다 더 잘할 수 있는 선수”라고 칭찬했다.

최정민을 신인 때부터 지켜봤던 표승주는 “최정민이 감독님이나 코칭스태프들이 주문하고 조언해 주는 것들을 열심히 시도해 보면서 자기 것으로 만들고 있다”고 칭찬했다.

IBK기업은행의 미들 블로커 라인은 올 시즌을 앞두고 김수지가 흥국생명으로 이적하면서 7개 구단 중 가장 약하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최정민의 대들보 같은 활약 덕분에 더 이상 약점이 아니게 됐다. 표승주도 “(최)정민이가 자신을 대체할 수 있는 선수가 없다는 생각에 ‘더 잘해야 해’라는 마음가짐으로 경기에 임하고 있는데, 그런 마음들이 정민이를 성장시키고 있는 것 같다. 더 성장할 수 있는 선수다”라고 후배를 독려했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