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초등교사가 교실서 담배 ‘뻑뻑’…아이들이 봤는데 학교측은 ‘주의’ 처분만

입력 : 2023-12-01 12:11:00 수정 : 2023-12-03 16:27: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 초등학교 교사가 교실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다 학생들에게 목격됐는데, 학교 측이 ‘주의’ 처분만 내려 학부모들이 반발하고 있다. 

 

JTBC 보도화면 갈무리

지난달 30일 JTBC에 따르면 같은 달 25일 강원 원주시 모 초등학교의 학생들은 복도를 지나다가 교사 A씨가 교실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모습을 보고 이를 촬영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A씨가 책상 앞에 앉아 흰 연기를 내뿜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학교 측은 “A씨에 대해 학교장 행정처분 조치했다”고 답변했지만, 별다른 징계 없이 ‘주의’ 처분만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주의 처분을 내린 이유에 대해 학교 관계자는 “그분이 잘했다는 게 아니라 한 번의 실수였다. 본인도 금방 후회했다”고 설명했다. A씨가 평소 학생 생활지도에 어려움을 겪었다고도 전했다.

 

아이들이 찍어온 영상을 본 학부모 B씨는 국민신문고에 글을 올렸다. B씨는 “아이들이 학교에 남아있는 시간에 교실에서 흡연이라니. 한두 명이 본 게 아니라고 한다. 처음도 아니라고 하고. 그냥 넘어갈 사안이 아닌 것 같아서 신문고에 올린다”고 말했다.

 

JTBC 보도화면 갈무리

학생들 역시 A 교사의 흡연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고 증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연구역인 학교에서 담배를 피우는 건 과태료 처분 대상이다. 주의를 주는 것으로 넘어가려던 학교는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A 교사를 보건소에 신고해 과태료를 물게 하겠다고 밝혔다.

초등학교 교내에서 전자담배를 피운 교사에 대한 학부모 민원. JTBC 보도화면 갈무리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