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BTS 정국 “라방서 노래, 시끄럽다고 민원 들어와...죄송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5-26 11:35:04 수정 : 2023-05-26 11:35: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정국. 세계일보 자료사진

 

그룹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라이브 방송 중 노래로 이웃 민원을 받았다고 전했다.

 

정국은 지난 25일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서 라이브 방송을 통해 소통했다.

 

정국은 평소에 라이브 방송에서 팬들에게 노래를 불러줬다. 이날도 노래를 요청하자, 정국은 그룹 피프티 피프티의 ‘큐피드’를 선곡했다.

 

그는 조심스럽게 노래를 부르고 “이제 밤 늦게 노래 못 부른다. 방음이 괜찮은 줄 알았는데 (이웃이) 소리는 안 들리는데 스피커 진동이 들린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민원 아닌 민원이 들어와서 ‘죄송하다. 이제 저녁에 노래 크게 안 부르겠다’고 해서 노래를 크게 못 부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죄송했다. 몰랐다”고 재차 이웃에게 사과했다.


최윤정 온라인 뉴스 기자 mary170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