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상담하자”며 여고생 제자 추행한 40대 교사 집행유예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5-26 10:47:11 수정 : 2023-05-26 14:36: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학교 교실에서 상담 중이던 여고생 제자를 추행한 40대 고등학교 교사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수원지법 형사15부(부장판사 이정재)는 25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A씨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또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120시간의 사회봉사,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7년간 취업 제한을 명령했다.

수원지법 전경. 뉴시스

재판부는 “교사인 피고인이 학생을 추행한 범행으로 죄질이 좋지 않다”며 “피고인은 상담 명목으로 학생과 성적 대화를 하는 등 추행했다”고 판시했다.

 

이어 “피해자의 신뢰를 자신의 욕구 만족을 위해 이용해 비난 가능성이 크다”면서 “피해자는 성적 불쾌감을 느끼면서도 교사와의 관계를 고려해 추행을 견딜 수밖에 없었고 그로 인한 정신적 충격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추행 정도가 중하다고 보기 어렵고, 피고인이 반성하는 점, 형사처벌 전력이 없는 초범인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자신이 근무하는 고등학교 교실에서 B양과 일대일 상담을 하다가 양팔로 피해자를 껴안고 쓰다듬는 등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이 과정에서 “안아보고 싶다”, “입맞춤 정도는 괜찮지 않으냐”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