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당신도 이 심정 느끼게 해줄게”…전과 5범 사기꾼의 옥중 협박 편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5-18 11:32:32 수정 : 2023-05-22 14:38: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온라인 커뮤니티에 중고거래 사기꾼 협박 편지 공개한 글쓴이 “피해자 신상정보 범죄자에게 들어간다는 것 이해 안 돼…보복 범죄 터져야 고쳐질까”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중고 거래 사기로 수감 중인 사기꾼이 피해자에게 협박 편지를 보낸 사실이 전해졌다. 피해자는 배상 신청 과정에서 자신의 신상이 가해자에게 드러났다는 점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기꾼에게 협박 편지를 받았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사기 후기를 인터넷에서 검색해 보면 합의로 연락이 오던데 저는 협박 편지를 받았다”라며 관련 판결문을 공개했다.

 

앞서 A씨는 지난해 1월 중고 거래 사기를 당해 경찰에 신고했다. 알고 보니 사기꾼 B씨는 총 26명에게 2300여 만원을 가로챈 상습 사기범이었다. 사기꾼은 전과 5범으로 출소 후 3개월 만에 또 다시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결국 사기꾼 B씨는 지난달 재판에서 징역 2년 형을 선고받았다.

 

A씨는 “재판 판결이 나오고 배상명령에 따라 사기꾼의 영치금 및 근로 장려금을 압류하고, 교도소 영치금 담당자분에게 연락해서 필요 서류를 보냈다”며 “지난 10일 교도소로부터 압류 금액을 송금받고 같은 날 압류 해제 신청을 해줬다. 중간에 합의나 선처를 구하는 연락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지난 16일 B씨로부터 협박 편지가 온 것. B씨는 편지를 통해 “저 기억하시죠. 늦게나마 사죄를 드린다”고 운을 떼더니 “압류까지 걸어 피해 금액은 45만원인데 48만4000원을 가져가시더라. 신고, 배상명령, 압류 꼭 이렇게까지 해야 했는지(모르겠다)”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물론 제가 잘못을 한 건 맞지만 어차피 배상명령을 했다면 언젠가 다시 받는 건데 돈 몇 푼 없이 몸이 안 좋아 병원 다니려고 모아 둔 건데”라면서 “지금 심정 꼭 당신도 느끼게 해주겠다. 부디 잘 지내시라”라는 협박으로 끝맺었다.

 

A씨는 “이거 뭐, 제가 가해자인 거냐”며 “최소 합의나 사과의 연락이 왔더라면 일어나지 않았을 일인데 오히려 자기를 괴롭혔으니 두고 보자고 한다. 합의나 선처를 구하는 편지를 보낸다고 해도 피해자 신상정보가 범죄자에게 들어간다는 거 자체가 이해가 안 된다”고 황당해했다.

 

그러면서 “판결문에 배상명령 신청한 사람들의 이름, 주소가 전부 다 나오는 걸 판결문 정본 받고 알았다”며 “범죄자가 어떤 액션 없이 출소하고 보복하러 오거나, 저렇게 협박해서 피해자가 어떤 액션도 취하지 못하게 할 가능성이 있는 걸 모르는 건지. 피해자 신상이 전부 공개가 되는 게 정말 이해가 안 간다”고 토로했다. 

 

현재 A씨는 B씨를 협박죄로 고소하고 관련 내용을 국민신문고를 통해 법무부로 민원을 신청한 상황. 끝으로 그는 “저처럼 중고 사기당해서 경찰서 신고하고 배상명령 신청할 때 주소 공개되니까 위험하지 않을 장소로 주소 써넣어라”고 덧붙였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마츠 나나 '눈부신 등장'
  • 고마츠 나나 '눈부신 등장'
  • 프로미스나인 이새롬 '반가운 손인사'
  • 차예련 '하트도 우아하게'
  • (여자)아이들 미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