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배에서 코카인이?’...가짜 임산부 행세해 마약 운반한 美 커플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5-17 16:26:54 수정 : 2023-05-17 16:47: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이 압수한 가짜 배 모형과 마약. 뉴욕 포스트 트위터 캡처(앤더슨 카운티 보안관 사무실)

 

가짜 임산부 행세를 하며 마약을 운반한 미국인 커플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지난 14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 포스트 등 현지 매체는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고속도로에서 커플인 앤서니 밀러와 세메카 미켐이 마약 밀매 혐의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지난달 12일 남동부 앨라배마주 몽고메리에서 동부 버지니아주 피터즈버그를 연결하는 85번 주간 고속도로에서 ‘능동적 순찰(proactive patrol, 범죄 발생 전 사전 예방적 성격의 순찰) 중이었다.

 

그러다 경찰은 고속도로를 지나던 두 사람의 동태에 수상함을 느껴 차를 멈춰 세웠다. 경찰관이 미켐의 배가 불러 있는 것을 보고 출산일이 언제냐고 질문하자, 미러와 미켐은 서로 다른 엉뚱한 대답을 내놨다.

 

경찰이 이를 이상하게 여기자, 두 사람은 차에서 내려 도주했다. 도망치는 과정에서 미켐의 배 안에 있던 마약이 떨어졌다. 이후 얼마가지 못하고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미켐은 당시 임산부 행세를 하기 위해 고무 재질의 임산부 배 모형을 테이프로 붙여 착용하고 있었다.

 

경찰은 그들에게 총 1.5kg 가량의 코카인을 압수했다. 이는 약 6만 회분으로, 미국 평균 코카인 그램 당 가격(112달러, 한화 약 15만원)으로 바꾸면, 17만 달러(약 2억2700만원)에 달하는 양이다. 추가로 차량에서 마리화나까지 발견했다.

 

두 사람은 마약 밀매 혐의로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앤더슨 카운티에 수감 중이다.


최윤정 온라인 뉴스 기자 mary170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