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두환 일가 첫 공식 사과에…눈물 바다 된 광주

입력 : 2023-03-31 20:30:00 수정 : 2023-04-01 01:15: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광주서 피해자들 만나 대신 사죄
유족들 “용기 내줘 감사” 눈물도

“5·18 대학살의 주범은 저의 할아버지 전두환씨라고 생각합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27)씨가 31일 광주에서 5월 단체 피해자와 만남의 시간을 갖고 다시 한번 고개를 숙였다. 전씨는 이날 오전 5·18기념재단 등이 광주 서구 5·18기념문화센터 1층에 마련한 리셉션홀에서 “이 자리를 빌려 전두환씨가 5·18 학살자라는 것을 인정한다”며 광주를 향해 무릎을 꿇고 가족을 대신해 사죄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씨(가운데)가 31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고 문재학 열사의 묘역에 참배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이 자리에는 5·18 공법3단체(유족회·부상자회·공로자회) 단체장과 원순석 5·18기념재단 이사장, 5·18 유가족과 피해자 등 100여명이 모였다.

그는 “전두환씨는 5·18 앞에 너무나 큰 죄를 지은 죄인”이라며 “민주주의 발전을 도모하지 못하고 오히려 민주주의가 역으로 흐르게 했다”고 평가했다.

전씨는 “제가 이 자리에 있는 것 또한 죄악이라고 생각하지만 이런 자리를 마련해 주고 따뜻한 마음으로 받아주신 광주시민과 피해자 가족분들께 감사하다”며 울먹이기도 했다. 그는 “제가 느끼는 책임감을 보실 수 있도록 앞으로 회개하고 반성하는 마음을 가지고 살겠다”고 밝혔다. 올해 5·18 기념식에도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

5·18 당시 가족을 잃은 오월어머니회 회원들 앞에선 무릎 꿇고 큰절을 했다. 오월어머니회 한 회원은 울먹이며 “용기를 내줘서 고맙다”며 전씨를 꼭 안거나 손을 붙잡았다.

전씨는 이날 5월 단체와의 만남이 끝난 뒤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았다. 전 전 대통령 일가 중 5·18 사죄와 묘역 참배를 한 것은 전씨가 처음이다.


광주=김선덕 기자 sdk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