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남서 사람 머리뼈 발견… 50년 전 묻힌 무연고자 추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3-31 15:14:42 수정 : 2023-03-31 23:23: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강남 한복판의 땅을 팠는데, 사람의 머리뼈가 나왔다. 경찰은 이 인골이 약 50년 전 묻힌 무연고자의 것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 서초경찰서는 31일 오전 10시쯤 서울 서초구 잠원동 한 공사 현장에서 사람 머리뼈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접수했다고 이날 밝혔다. 사건 현장에 출동해 조사를 벌인 경찰에 따르면 해당 물체는 인골로 확인됐다.

 

이 인골은 공사 인부들이 원래 있던 건물을 철거하는 과정에서 발견돼 현장 소장이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부지는 밭이 있던 자리로, 지금의 건물주가 1970년대 땅을 사 집을 짓고 살았던 곳이다.

 

경찰 관계자는 “(건물주가) 밭을 사기 전에 묻힌 무연고자일 가능성이 높다”며 “유골이 아주 오래돼 당장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인골에 대해 DNA 검사 등 확인을 거칠 예정이다.


윤준호 기자 sherp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