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NC, FA 노진혁 보상선수로 포수 안중열 지명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2-01 14:56:02 수정 : 2022-12-01 15:05: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프로야구 NC가 자유계약선수(FA)로 롯데로 이적한 내야수 노진혁(33)의 보상선수로 포수 안중열(27)을 지명했다.

안중열은 2014 신인드래프트 2차 특별지명 15순위로 KT에 입단한 뒤 2015년 롯데로 트레이드됐다. 2015년부터 6시즌 동안 323경기에 출전해 타율 0.218, 출루율 0.296, 12홈런, 57타점을 올렸다. 올해는 33경기 타율 0.155, 출루율 0.286, 2홈런, 2타점을 기록했다. 

안중열

NC는 1일 "안중열은 강한 어깨로 도루 저지 능력이 우수하고 정규리그에서 300경기 이상 출장한 경험을 지녔다"며 "우리 팀 포수진의 깊이와 안정감을 더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NC는 FA였던 주전 포수 양의지(35)를 붙잡으려 노력했으나 두산에 밀리고 말았다. 이후 두산 주전 포수로 활약한 박세혁(32)을 데려오며 급한 불을 껐고, 백업 포수 영입을 통해 양의지의 공백을 최소화하려는 모습이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