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믹스커피 또 오른다… 맥심·카누 등 15일부터 약 10% 인상

, 이슈팀

입력 : 2022-12-02 01:00:00 수정 : 2022-12-01 09:18: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동서식품이 오는 15일부터 맥심과 카누 등 제품 가격을 10%정도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동서식품은 1일 인스턴트 커피, 커피믹스 등 제품의 출고가를 평균 9.8% 인상한다고 밝혔다. 가격 인상은 1월에 이어 올해만 두 번째다.

 

이에 따라 맥심 오리지날 리필 170g 제품의 출고가는 6090원에서 6680원으로오른다. 맥심 모카골드 커피믹스 1.2㎏ 제품의 출고가는 1만2140원에서 1만3330원으로, 맥심 카누 아메리카노 90g 제품은 1만5720원에서 1만7260원으로 오른다.

 

이번 가격 인상은 커피 원두를 포함해 물엿, 설탕 등 주요 원재료 가격과 에너지 가격의 상승과 원/달러 환율 상승의 영향을 반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서식품은 커피 원두와 주요 원재료를 전량 수입하고 있다. 동서식품 관계자는 “높은 원재료 가격 수준과 고환율 영향을 감당하기 어려워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