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날씨가 이상해가지구] 폭우·폭염 뒤 기온 뚝… 변화무쌍했던 9월

관련이슈 환경팀

입력 : 2022-10-07 21:00:00 수정 : 2022-10-07 20:44: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후변화는 종잡을 수 없는 변덕을 부립니다. 9월이 딱 그랬죠.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상륙한 9월 상순에는 평년보다 250% 많은 비가 쏟아졌습니다. 하지만 하순에는 역대 두 번째로 적은 비가 내렸죠.

 

지난달 17일엔 난데없이 전국 곳곳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지기도 했어요. 9월 중순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된 건 11년 만이었죠. 9월 중순 전국 평균기온은 23.2도. 평년보다 무려 2.5도 높은 역대 1위입니다. 제12호 태풍 ‘무이파’, 14호 태풍 ‘난마돌’이 더운 공기를 우리나라로 밀어넣어 고온을 유발했습니다.

 

그런데 바로 다음날부터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며 18∼20일 이틀간 7.8도가 하락해 9월 기온 중 가장 큰 낙폭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집중호우와 롤러코스터 같은 기온 변동까지 변덕스러운 9월이었습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