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 사대문 안 첫 수소 충전소 운영 시작한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환경팀

입력 : 2022-10-07 10:17:41 수정 : 2022-10-07 10:17: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사대문 안 첫 수소충전소가 운영을 시작한다.

 

환경부는 7일 서울시 서소문청사 수소충전소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서소문청사 수소충전소 전경. 이 수소충전소는 이날부터 예약제로 운영에 들어간다. 환경부 제공

서소문청사 수소충전소는 하루 수소 200㎏(수소차 40대)를 충전 가능하다. 다만 운영 초에는 하루 수소 100㎏(수소차 25대)를 공급하고 추후 단계적으로 증량할 예정이다.

 

당장 이날부터 예약제로 이용 가능하다. 충전 예약은 애플리케이션 ‘하이케어’로 한다.

 

환경부는 “문화재보호구역, 보호시설 이격거리 등 설치에 대한 규제 난관이 있었지만, ‘범부처 수소충전소 전담조직’에서 정부·지자체 간 협업으로 해결했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 지역에는 서소문청사 수소충전소와 함께 총 9곳(13기)이 운영 중이다. 국회 수소충전소는 올해 11월 충전소 1기 증설이 완료된다.

 

지난 9월 말 기준으로 수소충전소는 전국 196기까지 확대됐다. 수소차는 2만6868대 수준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서소문청사 수소충전소 개장은 탄소중립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정부·지자체 간 협업의 성과”라고 자평했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