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하성, 시즌 29번째 멀티 히트…샌디에이고, 메츠와 WC 결정전

입력 : 2022-10-05 14:28:48 수정 : 2022-10-05 14:28: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였다.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의 활약 속에 내셔널리그(NL) 와일드카드 2위를 확정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지난 4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 6회 말 1사 2루 상황에서 2타점 2루타를 치고 나간 후 오스틴 놀라의 적시타로 득점, 더그아웃에서 환영받고 있다. AP뉴시스

김하성은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 경기에 6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 했다.

샌디에이고 구단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김하성이 2타점 적시타를 치는 영상을 올리며 '하성 킹'이라고 썼다.

이날 김하성은 2회 첫 타석에서 샌프란시스코 오른손 선발 알렉스 코브의 시속 144㎞ 스플리터를 받아쳐 좌전 안타를 만들었다.

1-0으로 앞선 6회말 1사 2, 3루에서는 자렐 코턴의 시속 129㎞ 체인지업을 공략해 3루수 옆을 뚫는 2타점 2루타를 쳤다.

김하성은 올 시즌 29번째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달성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AP뉴시스

오스틴 놀라의 좌전 안타 때는 홈을 밟았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50에서 0.251(517타수 130안타)로 올랐다.

이날 샌디에이고는 샌프란시스코를 6-2로 꺾고 89승 72패로 NL 와일드카드 2위를 확정했다.

샌디에이고는 NL 와일드카드 1위인 뉴욕 메츠(100승 61패)와 8∼10일 메츠의 홈에서 3전2승제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벌인다.

지난해 빅리그에 입성한 김하성은 처음으로 가을 무대에 선다.

MLB는 정규시즌 종료(6일)를 하루 앞둔 5일 2022 포스트시즌 대진표를 완성했다.

사진=MLB닷컴 캡처

올해 MLB는 포스트시즌 진출 팀을 10개에서 12개로 늘렸다.

NL과 아메리칸리그(AL)에서 6개 팀씩 가을 무대에 선다.

NL에서는 MLB 전체 승률 1위이자 서부지구 우승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110승 51패)와 동부지구 1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101승 60패)가 디비전시리즈에 직행했다.

NL 지구 우승팀 중 승률이 가장 낮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93승 68패)는 와일드카드 3위 필라델피아 필리스(87승 74패)와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치른다.

AL 와일드카드 3위를 한 탬파베이 레이스(86승 75패)는 AL 지구 우승팀 중 승률이 가장 낮은 중부지구 1위 클리블랜드 가디언스(91승 70패), AL 와일드카드 1위 오른 토론토 블루제이스(91승 69패)는 2위 시애틀 매리너스(88승 72패)와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벌인다.

AL 서부지구 1위 휴스턴 애스트로스(105승 56패)와 동부지구 1위 뉴욕 양키스(99승 62패)는 디비전시리즈에 직행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