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머스크, 440억달러에 트위터 인수…계약파기 철회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2-10-05 08:07:28 수정 : 2022-10-05 13:24: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수포기 선언했다가 3개월 만에 번복…트위터에 소송전 중단 제안
패소 가능성 우려한 듯…트위터 주가 22% 폭등, 한때 거래 중단

트위터 인수 계약 파기를 선언했던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이 계약을 다시 원래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소셜미디어 업체 트위터는 4일(현지기간) 머스크가 이런 내용의 제안을 해왔다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신고했다.

공시에 따르면 머스크는 트위터에 보낸 서한에서 인수 계약 파기를 둘러싼 소송 중단을 요구하면서 440억 달러(62조8천억 원) 규모의 계약을 그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는 별도 성명에서 머스크의 소송 중단 요구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으나 주당 54.20달러라는 원래 인수 가격에 따라 계약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 7월 인수 계약 파기를 일방적으로 선언했으나 이번 제안으로 3개월 만에 다시 자신의 의사 결정을 번복했다.

이번 소식은 머스크와 트위터의 법정 싸움을 2주일 앞둔 시점에서 나왔다.

머스크는 지난 4월 트위터를 440억 달러에 사들이기로 합의했으나, 석 달 뒤인 7월 8일 트위터가 가짜 계정 관련 정보를 충분히 제공하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어 돌연 계약을 파기했다.

이에 트위터는 계약 이행을 강제하기 위한 소송을 델라웨어주 형평법 법원에 제기했고, 법원은 이달 17일부터 닷새간 관련 재판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머스크 측 변호인단은 전날 트위터와 법원에 인수 재추진 의사를 전달했고 재판 일정 연기와 더불어 트위터의 소송 중단을 요구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머스크와 트위터가 예상치 못한 반전을 통해 이판사판식의 법정 싸움을 피할 것으로 보인다"며 "트위터가 머스크 제안을 받아들이면 양측은 재판을 진행할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외신들은 머스크가 이번 재판에서 승소 가능성이 작다고 판단한 뒤 인수 재진행으로 방향을 틀었을 것으로 분석했다.

머스크 측은 가짜계정 문제가 계약 해지 사유인 '중대한 부정적 영향'(Material Adverse Effect) 조항 위반에 해당한다는 입장이었으나 이를 재판 과정에서 입증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앞서 트위터 변호인단은 머스크가 인수 포기의 근거로 스팸 계정을 문제 삼은 것은 핑계에 불과하다며 주식시장 침체로 트위터 인수 금액이 당초 계약액인 440억 달러보다 싸지자 머스크가 번복에 나섰다고 지적한 바 있다.

콜롬비아 법대 에릭 탤리 교수는 머스크가 재판을 그대로 진행해 패소할 경우 증인 채택에 따른 법정 진술로 망신을 당할 수 있었고 소송 비용 부담까지 떠안게 돼 실익이 없다는 판단을 내렸을 것으로 추정했다.

웨드부시증권의 댄 아이비스 애널리스트는 "승소 가능성이 매우 낮다는 점을 머스크가 인식했다는 명백한 신호"라며 "440억 달러 거래는 어떤 식으로든 완료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머스크가 트위터 인수를 다시 진행한다는 소식에 트위터 주가는 이날 뉴욕 증시에서 급등했고 한때 거래가 중단되기도 했다.

트위터는 장중 13% 가까이 오른 47.95달러에 매매 정지가 이뤄졌고, 거래 재개 이후 22.24% 폭등한 52달러로 장을 마쳤다. 테슬라는 2.90% 오른 249.44달러로 마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