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나양 엄마, 불면증·공황장애 이유로 수면제 2차례 처방… 가방 안 의약품도 수사

입력 : 2022-07-01 13:47:00 수정 : 2022-07-01 14:14: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의료·카드결제 내역 토대로 수면제 추가 처방 등 여부 수사
조유나(10)양과 부모가 탑승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승용차량이 한 달여 만에 바다에서 발견돼 인양된 가운데 지난달 29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으로 옮겨지고 있다. 완도=뉴시스

 

조유나양(10) 일가족이 실종된 지 한 달 만에 시신으로 발견된 가운데, 유나양 어머니가 수면제를 처방받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1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조양의 어머니 이모씨(35)가 지난 4월, 5월 각 1차례씩 광주 한 의료기관에서 수면제를 처방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조사 결과 이씨는 해당 의료기관에서 불면증과 공황장애 등을 이유로 진료를 받았고, 수면제를 처방받았다.

 

다만 이씨가 처방받은 수면제의 종류와 양, 이씨를 제외한 나머지 가족들이 해당 약을 먹었는지 정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카드사에 요청한 의료·카드결제 내역 자료를 토대로 일가족이 수면제를 추가로 처방받았거나, 수면유도제를 구매했는지도 수사할 계획이다.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한 뒤 차량 내부를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경찰은 지난 6월9일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앞바다에서 수습된 이씨의 가방 안에서 의약품을 발견해 관련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이씨는 지난 5월 초부터 실종 직전까지 ‘수면제’ ‘극단적 선택 방법’ 등 단어를 수차례 검색했던 것으로도 드러났다.

 

조양 부모는 조양이 재학 중이던 광주 한 초등학교에 지난 5월19일부터 ‘제주도 한 달 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교외체험활동을 신청했지만, 신청한 기간이 끝난 뒤에도 조양이 등교하지 않았다. 이에 학교 측은 지난달 22일 조양 일가족에 대한 실종 신고를 했고, 일가족 수색에 나선 경찰은 지난 29일 완도 신지면 송곡항 인근 앞바다에서 조양 가족이 탄 아우디 차량을 인양했다.

 

경찰은 지난달 30일 조양 가족에 대한 부검을 시행했으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지 못했다. 경찰은 유나양 가족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한 결과 외상이나 질병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고, ‘사인 불명’이라는 부검의 구두 1차 소견을 통보받았다. 시신이 오랜 기간 물속에 잠겨 있었던 탓에 명확한 사인을 밝혀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의로부터 사인은 불명이지만, 익사 가능성을 배제하지 못한다는 내용을 전달받았다”고 전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