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통일부 "대북전단 통한 北 코로나 유입 가능성 없어"

입력 : 2022-07-01 11:16:26 수정 : 2022-07-01 11:16: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차 부대변인 "살포시기도 4월 25일과 26일"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 뉴스1

통일부는 1일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 경로로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을 지목한 데 대해 그럴 가능성은 없다고 반박했다.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주장에 대해 우리 측의 대북전단 살포 시기와 전문가들의 견해 등을 근거로 제시하면서 "정부는 전단 등을 통한 (코로나19의)북측으로 유입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차 부대변인은 "우리 측 민간단체가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하는 시기는 북측이 최초 접촉 시기로 언급한 4월 초보다 늦은 4월 25일과 4월 26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물체의 표면에 잔존한 바이러스를 통한 코로나 감염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것이 질병관리청 등 관계기관 및 전문가 그리고 WHO 등 국제기구들의 공통된 견해"라면서 "물자나 우편물 등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고 공식적으로 인증된 사례도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차 부대변인은 "따라서 정부는 우리 측이 전단 등을 통한 북측으로의 코로나바이러스 유입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유입 경로를 조사한 결과 강원도 금강군 이포리가 최초 발생지역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북한은 1일 관영매체를 통해 코로나 최초 발생지가 남쪽과 인접한 강원도 금강군 이포리라고 공식 발표했다.

특히 북한은 4월 초 이포리에서 18세 군인과 5세 어린이가 병영과 거주지 주변 야산에서 '색다른 물건'과 접촉하면서 최초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차 부대변인은 북한의 의도와 관련해서는 "오늘 북한에서 보도한 내용을 보면 우리 측에 대한 직접적 언급이나 비난 등의 표현은 없다"며 "앞으로 북한의 추가적인 입장 표명 등 관련 동향을 보면서 종합적으로 판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