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 “전통 국악 잃어버리면 안 돼” 김건희 여사, 국악팀 초청 약속 [용·썰·기]

, 세계뉴스룸 , 용·썰·기

입력 : 2022-06-22 17:35:49 수정 : 2022-06-23 10:48: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故 심정민 소령 추모 음악제서
“더 신경 쓰겠다” 애정 드러내
문화·예술 분야 활동 보폭 확대

“우리 전통 국악을 잃어버리면 안 됩니다. 국악을 잘 부탁드립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8일 고 심정민 소령의 추모 음악회에 참석해 청년 국악 예술인들에게 국악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초청 공연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발달장애인 연주팀인 ‘비바체 앙상블’을 만난 뒤에는 “장애에 대한 편견을 버려야 한다”고 말하는 등 연주에 나선 이들을 격려하며 문화·예술에 대한 깊은 관심을 드러냈다. ‘조용한 내조’ 파기라는 논란 속에서도 평소 관심을 갖고 활동해 온 문화·예술 관련 분야로 활동 보폭을 넓힐 것으로 전망된다.

 

22일 세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김 여사는 서울 종로구 평창동에서 열린 심 소령 추모 음악회를 깜짝 방문해 공연에 참석한 연주자 대기실을 찾았다. 9팀 20여명의 연주자가 재능 기부로 추모 음악회에 참석했으며 김 여사는 한 명 한 명씩 악수하며 공연에 참석해 줘서 감사하다는 인사를 건넸다. 이날 추모 음악회는 임무 수행 중 순직한 심 소령을 추모하는 시집 발간을 기념해 열렸다. 

 

참석자들은 김 여사가 특히 청년들로 구성된 한 국악예술단 단원들과 비바체 앙상블 연주자들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김 여사는 “제가 국악 쪽에 신경을 더 쓰겠다”며 “한번 따로 초청하겠다”고 격려했다. 김 대표와 인사를 나눈 이다현 리어예술단 대표는 이날 세계일보와 통화에서 “출연진 대기실까지 와서 인사를 할 줄은 몰랐다”라며 “저희 팀원 한 명 한 명에게 다 인사를 하고 격려하는 말을 들으면서 국악에 대한 애정을 특히 더 느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비공식 개인일정으로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 한 광장에서 열린 고 심정민 소령 추모 음악회에 참석했다. 허행일 시인 페이스북 캡쳐

김 여사는 비바체 앙상블의 류종원 연주자가 김 여사를 보고 ‘누구세요’라고 말하자 반갑게 웃음으로 화답했다. 어떻게 연주에 참석하게 됐는지, 몇 학년인지 등을 물으며 깊은 관심을 보였다. 비바체 앙상블은 지난해 SK이노베이션에서 후원한 ‘전국 발달장애인 음악축제’(Great Music Festival·GMF)에서 대상을 받은 팀으로 발달장애인 동갑내기 친구 둘로 구성됐다. 류 연주자와 함께 온 모친 A씨는 “한 친구는 김 여사 앞에서 재채기하고 종원이는 김 여사를 못 알아봐서 당황할 법도 했지만 김 여사가 오히려 웃으며 인사를 건넸다”라며 “귀한 행사에 참석해 줘서 고맙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김 여사는 비바체 앙상블이 GMF에서 대상을 받은 이력과 SK이노베이션 임수길 부사장의 추천으로 이날 행사에 참석했다는 사연을 듣고는 “발달장애가 있어도 이렇게 연주 활동을 하는 것을 보면 장애에 대한 편견을 버려야 한다”며 연주 활동을 응원했다. 김 여사는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자택에 발달장애인 화가 김현우 작가의 ‘바닷모래 수학드로잉’을 걸어 놓는 등 평소 장애인 예술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 왔다. 용산 청사의 윤 대통령 집무실에도 김 작가의 그림이 걸려 있다. 김 여사는 또 이날 동요를 부른 박주하양의 손을 잡고는 “오늘 노래 잘 불러달라”고 응원했다. 

 

김 여사 측 관계자는 “김 여사가 전시기획자로 일하면서 쌓은 문화·예술에 대한 조예를 바탕으로 관련 분야 활동을 통해 자연스럽게 접점을 넓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용·썰·기: ‘용산 썰푸는 기자’의 줄임말입니다. 용산 대통령실을 출입하는 세계일보 기자들이 지면에 담지 못한 대통령실의 생생한 이면을 독자 여려분에게 전달합니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