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시작은 호기심, 그 끝은 파멸… “마약 손댄 그날 죽도록 후회” [심층기획]

관련이슈 세계뉴스룸

입력 : 2022-05-09 06:00:00 수정 : 2022-05-09 15:34: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상〉 2030 중독자 7인의 이야기

7명 중 4명이 지인 권유로 첫발
처음엔 “중독은 남의 일” 자만
어느새 투약 늘며 일상 무너져

가족 떠나고 ‘극단 선택’ 환청도
“순간 쾌락, 삶 서서히 갉아먹어
반드시 검거… 이제라도 멈춰야”

 

마약은 삶을 서서히 갉아먹는다. 마약중독자들은 하나같이 ‘마약에 처음 손댄 그날을 죽도록 후회한다’고 말하지만,시작은 대부분 사소한 계기였다. 처음엔 단순한 호기심, 혹은 ‘나는 중독되지 않을 수 있다’는 자만심으로 손을 댔지만, 그 끝은 예외없이 파멸이었다. 그들은 어떻게 마약을 접하고, 언제쯤 스스로 중독이라는 것을 깨달았을까. 세계일보는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경기다르크(DARC) 약물중독재활센터와 함께 20·30대 마약중독자 7명을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봤다.


◆시작-“‘이거 위험한 거 아니야’ 설득당해”

취재진이 만난 20·30대 마약중독자 7명 중 6명은 주변인의 권유로 시작했다. 이 중 4명은 평소 알던 지인을 통해 접했다. G(23)씨는 “1년 전 학업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았다”며 “그때 미국 유학을 다녀온 친구가 대마초를 권한 것이 시작이었다”고 털어놨다. B(32)씨는 “27살 때 태국 여행을 갔는데, 같이 간 친구가 ‘필로폰 한번 해보겠냐’고 물어봤다”며 “그렇게 접하고 한국에 돌아온 뒤 계속 마약을 찾게 됐다”고 말했다.

처음 만난 사람에게 마약을 권유받았다가 빠져드는 경우도 있다. 대부분 충동적으로 시도하며 ‘한 번인데 괜찮겠지’라고 안일하게 생각했다. C(25)씨는 “19살 때 클럽에서 만난 이성과 호텔에 갔는데 상대방이 갑자기 대마초를 꺼냈다”며 “대마초라는 말에 놀라긴 했는데, 상대가 ‘기분이 좋아지고 중독성도 없다’길래 현혹당했다”고 했다.

◆중독-“가족과 내 꿈을 가볍게 여기더라”

첫 경험은 호기심이었든, 사고였든 여지없이 중독으로 이어졌다. 대부분은 중독된 것을 인지하고도 벗어나지 못했지만, 자신이 중독된 사실 자체를 깨닫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E(30)씨는 “우연한 기회에 마약거래를 대면으로 하면서 신뢰할 만한 구입처가 생겼다”며 “그 뒤로 투약 횟수가 급격히 늘었다”고 했다. 그는 “마약 때문에 학교 수업도 빠지고 일상이 무너지는 걸 느꼈다”며 “그때 처음으로 ‘이젠 내가 통제할 수 없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G씨도 “누구보다 사랑하는 가족과 이루고 싶은 꿈이 있었는데, 약을 하고 나면 그것들이 한없이 가볍게 느껴진다”며 “그 순간 내 인생이 마약에 지배당했다는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

반면 B씨는 “마약을 하면서도 ‘언제든 내가 원하면 그만둘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스스로가 중독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이지 못했던 것”이라고 돌아봤다. 그는 “수사기관에 검거되고 나서야 중독이라는 사실을 자각하게 됐다”며 “그 순간 ‘이제야 마약을 멈출 수 있겠다’고 깨달았다”고 털어놨다.

◆후회와 결심-“가족·친구와 멀어지고 환청 들리고”

마약을 접한 계기나 경로는 제각각이지만, 이들은 모두 마약에 중독됐던 지난날들을 처절하게 후회했다. 사랑하는 가족이나 친구들과 멀어지고, 자신의 인생을 낭비한 것이 가장 가슴 아프다고 입을 모았다.

가장 후회되는 순간을 묻는 질문에 D(30)씨는 말문이 막힌 듯 창밖을 한참 바라봤다. 그는 “친구들이 떠나갈 때였던 것 같다”면서 “저에게 정말 소중한 사람들이었는데 ‘이젠 안 되겠으니 인연을 끊자’고 말했을 때 너무 힘들었다”고 말해다. C씨는 “마약을 하지 않았다면 누릴 수 있었을 평범한 삶을 생각하면 후회스럽다”며 “흘러간 시간이 아깝고, 무엇보다 부모님께 죄송하다”면서 고개를 떨궜다.

B씨 역시 “대학을 졸업한 뒤 직장생활을 하다 마약을 접했는데, 그때까지만 해도 평범한 일상이 소중하다는 걸 깨닫지 못했다”며 “마약을 시작한 것을 매일, 매 순간 뼈저리게 후회한다”고 했다.

후회와 반성은 쉽지 않지만 마약을 끊는 가장 강력한 계기가 됐다.

F(24)씨는 “마약에 손을 댄 지 4년이 지나면서 극단적 선택을 유도하는 누군가의 목소리에 시달렸다”며 “이미 일상생활이 불가능한 상태에서 후회도 많이 했지만, 스스로 끊을 수가 없어 병원에 입원했다”고 말했다. C씨는 “펜타닐에 중독됐을 때 심장마비가 온 적 있다”며 “그때 심장마비로 쓰러지면서 갈비뼈 3개가 부러졌는데, 정신이 들자마자 갈비뼈가 아프다며 또다시 펜타닐을 찾는 내 자신을 보며 ‘갈 데까지 갔구나’ 싶어 단약을 결심했다”고 했다. D씨는 “마약으로 친구와 돈, 거의 모든 걸 잃었다”며 “단칸방에서 약만 찾고 있는 제 모습에 문득 정신을 차렸다”고 말했다.

◆당부-“웃게 한 만큼 울 것… 파멸에 이르는 길”

한순간의 잘못된 선택으로 파국으로 치닫는 경험을 한 이들은 한목소리로 “마약은 제발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E씨는 “‘호기심에 한두 번’이 결국은 파멸에 이르는 길”이라며 “마약이 내 삶을 지배하고 있음을 느꼈을 때 이미 인간다운 삶을 살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F씨 역시 “마약을 했던 시간들을 돌아보면 추억이라는 게 없다”며 “마약만을 쫓았고, 그것이 내 인생의 1번이었다”고 돌아봤다. 그는 “지금에 와서 생각해 보면 너무 아픈 과거”라며 “단순 호기심이라고 하기엔 마약이 인생의 난도를 너무 높인다”고 말했다. A(25)씨도 “지금 마약을 하고 있는 사람들에겐 듣기 싫은 말이겠지만, 언젠가는 반드시 검거된다”며 “지금이라도 그만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펜타닐을 ‘악마 같은 약’이라고 말했던 C씨도 신중한 목소리로 조언했다.

“할 때는 되게 달콤하고 즐거울 거예요. 그런데 실제론 영혼을 다 갉아먹는 짓이에요. 마약을 오래 할수록 나중에 더 크게 돌아올 거예요. 마약이 나를 웃게 한 만큼 울게 될 거고, 따뜻하게 해준 만큼 추워질 거예요. 그게 뭐든 마약으로 얻은 만큼 잃게 될 겁니다.”


이희진 기자 he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