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머리만 2m…1억8천만년 전 10m짜리 어룡화석 발견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2-01-11 08:36:59 수정 : 2022-01-11 08:36: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지 수도회사 앵그리안 워터 홈페이지 캡처.

영국에서 1억8천만 년 전 것으로 추정되는 10m 길이의 대형 어룡 화석이 발견됐다고 영국매체 BBC가 11일 전했다.

화석은 지난해 2월 영국 러틀랜드에서 산호초 섬 경관 재정비 작업을 하던 중 발견됐으며, 이달 초 발굴을 마치고 현재 비공개로 연구 및 보존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 화석은 영국에서 지금까지 발견된 어룡 화석 중 최대다.

두개골 길이만 2m에 두개골 및 주변 점토의 무게를 합하면 1t에 이른다.

또 영국에서 발견된 어룡 화석 중 가장 완벽한 형태이며, 영국에서 템노돈토사우르스 화석이 발견된 것도 처음이라고 BBC는 소개했다.

일반적으로 현재의 돌고래와 비슷한 형태였던 어룡은 2억5천만년 전부터 9천만년 전까지 존재했으며, 길이는 1∼25m로 다양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해당 지역을 소유한 현지 수도회사는 인근 화석들을 보호·전시하기 위한 재원 마련을 추진 중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