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총리 "거리두기 조정안 모레 결정…보완점 살펴보겠다"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8-04 09:24:43 수정 : 2021-08-04 12:17: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6시 이후 3인이상 모임 제한, 자영업자에 지나치게 혹독"
"8월 2천860만명분 백신 도입…백신 부족 걱정 내려놓으시라"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8.4 kimsdoo@yna.co.kr

김부겸 국무총리는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거리두기 단계 조정안과 관련해 "추이를 하루 이틀 더 면밀히 지켜보고 이번 금요일(6일) 중대본에서 내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단계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데 이어 "방역의 실효성 측면에서 보완할 점은 없는지 살펴봐야 할 것"이라며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방역 조치의 보완 방안을 제시해 줄 것을 주문했다.

현행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는 오는 8일 종료된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좀처럼 줄지 않고 있는 데다 '델타 플러스' 변이까지 확인되면서 거리두기 단계 하향을 어렵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다만 거리두기 4단계에 따른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 사적 모임'의 장기화로 자영업자 등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는 점에서 정부가 고강도 방역 조치를 일부 조정할지 주목된다.

이와 관련해 김 총리는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오후 6시 이후 2인 이상 만나지 못하게 해놓은 것은 자영업자에게 너무 지나칠 만큼 혹독하다"며 "거리두기에 따른 방역 효과는 있지만 자영업자·소상공인의 피해는 치명적이어서 그런 부분을 함께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 총리는 중대본 회의에서 "전국적으로 감염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백신 접종으로 하루빨리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것이 근본적인 해답임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백신 공급량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 8월 한 달에만 이제껏 공급된 백신을 초과하는 2천860만회 분의 백신이 국내에 도입될 예정"이라며 "내년도 백신 확보를 위한 재원을 이번 추경에서 확보했고, 제약사와의 계약 협상도 진행 중"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는 백신 부족에 대한 걱정을 내려놓고 정부가 안내한 일정에 따라 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호소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