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시, 소상공인·자영업자·발달장애인 백신 우선 접종 건의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6-16 14:42:24 수정 : 2021-06-16 14:42: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창근 대변인 “우선 접종 이뤄지면 백신 사각지대 해소할 수 있을 것”
16일 서울 노원구민체육센터에 마련된 백신접종센터에서 한 의료진이 백신접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소상공인·자영업자·발달장애인 등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우선 접종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했다.

 

16일 이창근 서울시 대변인은 “지난 13일 정부에 소상공인·자영업자·다중이용시설 종사자·필수노동자 등에게 백신을 우선 접종해줄 것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일반인 접종이 이뤄지는 하반기부터라도 이들에 대한 우선 접종이 이뤄진다면 민생경제 회복을 더욱 앞당기는 효과를 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시는 추가로 발달장애인을 우선 접종 대상에 포함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발달장애인은 상시 돌봄이 필요하기에 복지관 휴관이 장기화하면서 가족과 당사자들이 큰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시가 건의한 대상들에게 우선 접종이 이뤄진다면 코로나 백신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접종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전날 기준 서울시민 중 1회라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시민은 총 339만 1964명으로 서울시민 접종률은 25.46%이다. 전국적으로 보면 코로나19 백신을 1회라도 맞은 국민은 1321만 9207명으로 접종률은 25.6%이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