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질병관리청 “미국서 백신 맞고 오신 분을 정부가 책임지진 않아”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5-14 10:49:55 수정 : 2021-05-14 10:49: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법적으로 제한할순 없지만 바람직하지 않아"
13일 서울 동대문구 체육관에 마련된 코로나19 동대문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을 준비하는 의료진. 연합뉴스

 

이달부터 미국이 외국인들에게도 무료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주사를 놔주겠다고 밝히면서 멕시코·캐나다 등 인접국가에서 백신 원정 여행이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미국에서 백신 맞고 오신 분을 정부가 책임지진 않는다”라고 말했다.

 

14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배경택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상황총괄반장은 “우리 정부가 제공한 백신을 맞으면 나중에 작은 확률이지만 이상반응이 혹시 생기면 정부가 책임을 진다고 말씀을 드리는데 미국에서 맞고 오신 분을 정부가 책임지진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배 반장은 “국민들께서 해외여행하시는 것들에 대해서 저희가 법적으로 제한하거나 이럴 순 없지만 개인적으로 판단하기에 그렇게 하시는 게 별로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 이유에 대해 그는 “제가 만일 내일 미국을 가기 위해서 비행기를 타면 도착하는데 하루 이틀 정도 걸릴 것이고 도착하자마자 백신을 맞아도 한 번만 맞으면 되는 게 아니라 화이자 경우 3주 간격으로 맞아야 하기 때문에 최소 3주에서 4주 정도 미국에 계셔야 한다”며 “맞자마자 바로 한국에 돌아오신다고 하더라도 해외에서 들어오신 분들은 다 최소한 PCR 검사를 하고 2주간 자가격리를 시킨다”며 설명했다. 이어 “한 달 보름 정도는 사실은 계속 아무 경제활동을 못 하게 되는데 이런 경우가 사실 흔하지 않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방역적인 판단으로 보면 비행기 타고 미국으로 간다는 게 굉장히 밀폐된 곳에 밀접한 사람들하고 장기간 같이 있는 것이어서 방역적 차원에서 안전하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며 “한국보다 미국이 아직도 환자가 굉장히 많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구체적으로 “10만 명당 확진자를 비교해보면 한국은 247명 정도 되는데 미국은 10만 명당 9700명 된다”며 “사망자 경우도 한국은 10만 명에 3.6명 이렇게 되는데 미국은 113명이다”라고 말했다.

배경택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상활총괄반장. 뉴스1

그는 미국에서 백신을 맞아도 자가격리 면제를 해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은 굉장히 전자적으로 행정이 발달해 있어서 (백신을) 맞으면 바로 이분의 기록이 올라가는데 미국은 사실은 전자적으로 그렇게 하지 않고 종이로만 준다”며 “증명할 수 있는 방법이 없어 현재로선 알 수가 없기 때문에 자가격리(면제)가 불가능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미국에 계시는 교민들이 들어오시는 경우들이 있어서 앞으로 정부 간 노력할 건데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여지를 두었다.

 

나아가 “정부가 계속 얘기하는 게 6월 말까지 최소한 1300만 명 정도는 우리가 위험이 높은 분들한테는 예방접종하겠다고 약속을 했고 그렇게 해나가고 있다”며 “굳이 미국까지 안 가셔도 한국에서 조금 기다리시면 좋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강조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